[자기돌봄캠프 1기] 제게 주는 선물 같은 시간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