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환자와 가족의 기력 높이는 집밥, 버섯들깨탕

기사 요약글

환자가 빨리 회복하기 위해서는 간병인의 건강도 중요한 법. 환자는 물론 간병인의 기력까지 보충해주는 버섯들깨탕으로 소개한다. 추운 겨울철 떨어지는 면역력을 높이는 데도 안성맞춤이다.

기사 내용

 

 

 

 

버섯들깨탕

 

 

몇 년 전 수술한 딸아이를 간호할 때의 일이다. 온통 환자에게 신경을 쓰다 보니 나 자신에게 소홀해져 기력이 떨어졌다. 그런데 환자가 빨리 회복하려면 간병인의 건강도 중요한 법이다. 특히 치매와 같은 장기적 질병의 경우 간병인의 기력이 더욱더 중요하다. 그래서 내가 병간호를 하며 챙겨 먹었던 버섯들깨탕을 소개한다. 기력을 채워주는 버섯과 면역력을 높여주는 들깨가 만나 기력 보충에 그만이다.

 

 

 

 

재료

 

버섯(표고, 느타리, 새송이, 양송이, 목이 등), 들깻가루 5큰술, 멸치 육수(또는 생수) 750ml, 찹쌀가루 2큰술, 소금·다진 파 약간씩 

 

 

 

 

만들기

 

❶ 각종 버섯은 손질해서 한 입 크기로 잘라둔다. 

❷ 냄비에 육수(또는 생수)를 넣고 찹쌀가루를 먼저 푼 다음 끓인다. 

❸ ②가 끓으면 들깻가루를 넣고 뭉치지 않게 저어준다. 

❹ 손질한 버섯을 ③에 넣고 한 소끔 끓으면 소금과 다진 파를 넣는다. 

 

 

 

 

한의사 남편의 밥상풀이

 

 

식보(食補)란 좋은 음식을 먹어서 원기를 보충한다는 뜻이다. 치매로 일상이 무너진 환자와 가족들은 원기회복이 필요하다. 버섯은 특유한 맛과 향이 있고 영양분도 고루 갖춰 예부터 미식가들의 기호식품으로 꼽혀왔다.

 

비만과 변비 예방, 항암 작용, 다이어트 효과, 각종 심장질환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들깨는 주로 소화기와 순환기 질환을 다스리는데 건위, 강장 효과, 비위 허약, 감기 기침, 천식, 소갈증, 변비, 피부 건조증에도 도움이 된다.

 

 

기획 이채영 사진 지다영(스튜디오 텐)

 

 

[이런 기사 어때요?]

 

 

>>부부 동반 모임? 당신이나 혼자 갔다 와

 

>>개에 물리면 무조건 광견병 주사 맞아야 하나요?

 

>>서울 한복판 이색 힐링, 스님과의 차(茶)담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