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질, 놔둬야 할까? 밀어야 할까? 내 몸 건조주의보

기사 요약글

계절이 바뀌면 바짝바짝 건조해지는 몸이 먼저 신호를 보낸다. 가을부터 시작된 건조함은 겨울이면 절정에 다다르니, 미리 미리 대비해 건조함으로부터 건강을 챙기자.

기사 내용

 

 

 

 

각질, 밀어도 될까? 

 

 

겨울만 되면 팔다리, 얼굴 등에 하얗게 각질이 올라온다. 이때 보기 싫은 각질을 없애기 위해 때밀이로 빡빡 밀어버리기 일쑤. 열심히 각질을 제거하고 나면 몸이 간질간질한 느낌이 들 때가 있다. 이는 피부의 보호 장벽이 손상돼 피부건조증이 생긴 것. 때밀이가 과도할 경우 피부를 보호하는 상피세포까지 제거할 수 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겨울철에는 기름기나 수분이 적어져 피부가 건조해진다. 땀이나 피지선에서 분비되는 기름기는 피부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데, 때밀이로 보호막이 없어지면서 가려움증이 심해진다. 표피 지질은 나이가 들수록 점점 감소하므로 피부건조증은 중장년층에게서 더 심하게 나타난다. 이상훈 원장은 “각질에는 보습이 중요하다. 물속에서 우리 몸의 천연보습인자도 씻겨나가기 때문에 목욕 후 3분 내에 보습제를 바르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정전기 예방법은?

 

 

정전기는 습도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 생활에 불편을 줄 뿐만 아니라 자칫 화재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실제로 겨울철에는 정전기로 인한 차량 및 주유소 화재 사고 등이 빈번히 발생하는 만큼 예방이 필요하다.

 

특히 옷을 벗을 때 자주 발생하는데, 이때 양말만 먼저 벗어도 정전기를 피할 수 있다. 맨발일 때는 정전기가 발생하기 직전 전기가 땅으로 흘러가버리기 때문. 또 손, 다리 등에 수시로 보습제를 발라 피부를 관리하고 악수하기 전에 손에 입김을 불어넣으면 정전기를 피할 수 있다. 아울러 문이나 차 문을 열기 전에는 동전, 열쇠 등의 쇠붙이로 가볍게 쳐주는 것이 좋다.

 

 

 

 

눈이 건조할 때는 눈수영

 

 

건조한 날씨 탓에 눈이 뻑뻑해진다. 또 스마트폰의 과도한 사용으로 눈은 더욱더 피로해진다. 몸이 피곤하면 스트레칭으로 풀어주듯 눈이 피로할 때도 운동이 필요하다. 눈 세척과 운동을 동시에 할 수 있는 ‘눈수영’은 어떨까? 눈수영은 눈을 물에 담근 채 하는 운동이다. 눈수영으로 눈 근육을 단련시키면 노안을 예방할 수 있고, 피지선을 깨끗이 씻어내 안구건조증과 충혈을 완화하는 데도 효과적이다.

 

먼저 대야에 생리식염수나 정제된 미지근한 물을 2/3 정도 채운 다음, 물속에 얼굴을 담그고 천천히 눈을 뜬다. 눈동자를 시곗바늘이라 생각하고 상하, 좌우, 대각선 방향으로 움직인다. 이때 물속에서 눈동자를 빠르게 굴리지 말고 상하, 좌우, 대각선으로 한 번 움직일 때마다 눈을 두 번씩 힘껏 깜빡인다. 이러한 눈 깜빡임을 통해 피지선에서 기름이 배출된다

 

 

 

 

눈·입이 마르는 증상 3개월 지속하면?

 

 

건조한 겨울철에는 눈이 뻑뻑한 경우가 많다. 하지만 눈뿐만 아니라 입까지 건조하다면 단순히 날씨 탓이 아닐 수 있다. 이러한 증상이 3개월 넘게 계속된다면 ‘쇼그렌증후군’을 의심해봐야 한다. 쇼그렌증후군은 외부로부터 우리 몸을 지켜야 할 면역계에 이상이 발생해 엉뚱하게 우리 몸을 공격하는 자가면역질환이다.

 

남성보다 여성이 10배 정도 발병률이 높으며 중년에서 잘 발생한다. 원인으로 유전적 요소, 세균 등 여러 가지가 거론되지만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주요 증상은 입이 마르는 것과 눈이 건조해지는 것이지만 극심한 피로감을 비롯한 그 밖의 전신 증상을 유발하기도 한다.

 

아직 완치시킬 방법이 없어 평소 물을 자주 마시고 레몬주스나 설탕이 함유되지 않은 껌, 사탕 등으로 구강 건조를 완화하는 것이 좋다. 또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폐나 신장에 병이 침범하지 않았는지 확인해야 한다.

 

 

 

기획 이채영 도움말 이상훈(더존한방병원 원장) 사진 셔터스톡

 

 

[이런 기사 어때요?]

 

 

>>은퇴 후 버는 돈은 혼자 다 쓰겠다는 남편, 어쩌죠?

 

>>방구석 단풍놀이 1열, 온택트 가을여행 추천 코스 

 

>>결혼은 스릴러다? <나의 위험한 아내> <거짓말의 거짓말> 

 

 

닫기
댓글
댓글
최*재
1234
2020.11.17
대댓글
원*연
11
2020.11.18
대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