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대인턴> '늙그래'에게 배우는 꼰대 탈출법

기사 요약글

나이가 들어도 ‘꼰대’가 되고 싶진 않다면? 드라마 <꼰대인턴>의 ‘늙그래’ 이만식처럼만 안 하면 된다.

기사 내용

 

 

 

MBC<꼰대인턴>은 인턴과 부장 사이의 입장 역전 오피스 코미디 드라마이다. 몇 해 전 직장인들 사이에서 공감 100%로 화제를 모은 웹툰 원작 드라마 <미생>의 장그래를 떠올리며 주인공에게 늙그래(늙은 장그래)라는 애칭까지 붙여준 핫한 이 드라마. 이야기의 시작은 이렇다. 

5년 전 가열찬 (박해진)은 옹골식품 인턴으로 일하다 직장 내 괴롭힘을 견디지 못하고 그만두고 만다. 5년 만에 준수식품에서 혁혁한 공을 세우며 부장까지 승진한 가열찬은 당시 부장이었던 이만식(김응수)을 시니어 인턴으로 맞이하며 복수의 기회도 함께 맞는다.  

 

졸지에 꼰턴 (꼰대 인턴)으로 불리게 된 이만식의 좌충우돌 생존기이자, 고속 승진으로 인생 역전했지만 위에서 치이고 아래에서 받히는 중간 관리자인 가열찬의 “젊은 꼰대 탈출기”이기도 한 이 드라마에서는 꼰대에 대한 현세대의 인식을 엿볼 수 있다.

 

드라마 초반, 내레이션으로 “꼰대란 자신의 구태의연한 사고방식을 남에게 강요하는 사람을 말한다”고 정의가 나오지만, 꼰대의 모습은 상황에 따라 각기 다르게 나타난다. 혹시 나도 다른 직원들에게 꼰대라고 불리고 있는 게 아닐까, 라는 걱정이 든다면 이 드라마에 나오는 늙그래 이만식을 타산지석 삼아 꼰대에서 벗어나 보자 

 

 

 

 

막말 하지 말고 비즈니스 언어를 생활화하자 

 

 

꼰대의 특징 중 하나는 다른 사람 기분 생각하지 않고 막말로 아랫사람의 기를 사정없이 죽이는 것. <꼰대인턴>의 1화에서 처음 입사하여 잘해보려고 이것저것 애쓰는 가열찬에게 이만식은 “하지 말라고!” 소리를 지르면서 “어떻게 이런 걸 뽑아놨어”라고 대놓고 면박을 준다. 다른 선배 여성 직원이 가열찬을 옹호하자, 이만식은 “야, 김미진이, 너 얘 좋아하냐?”라면서, 업무와 무관한 말을 끄집어낸다.

 

일단 직장에서 부하직원을 험한 말로 면박 주는 것도 안 될 일이지만, 거기 더해 부하직원의 사적인 감정을 운운한다면 꼰대 소리를 피할 수 없다. 그 다음 회의 장면에서 이만식은 “근데 왜 편을 들어, 이 새끼 꼬셔가지고 어떻게 해볼라고?” 라면서 한술 더 뜬다. 아랫사람의 의견은 무시, 자기에게 불리한 말이 나오면 “네가 뭘 알아!”라고 소리부터 지른다면 그때부터는 구제 불능 꼰대 단계에 들어선다.

 

부하직원에게 따끔한 말을 하고 싶다면 사무적인 용어로 원하는 업무 사항을 명확하게 전달할 것. 직장은 학교가 아니고 나는 담임 선생님이 아니니 그들의 사적인 관계도 언급할 필요가 없다. 

 

 

 

 

직원의 스타일링은 내가 상관할 바가 아니다 

 

 

꼰대의 또 다른 특징, 남의 외모와 취향을 가지고 트집 잡는다. 모두에겐 각자의 취향이 있는 건데 꼭 혼자서 못마땅해 한다. 그걸 속으로만 생각하면 모르는데, 꼭 겉으로 표현한다. 시니어 인턴으로 직장 생활 2막을 시작한 이만식, 같은 인턴인 이태리 (한지은)의 투톤 염색 헤어가 눈에 거슬린다. “머리 꼴이 그게 뭐냐”, “회사에 놀러 왔냐” 라는 막말을 넘어서 결국 8회의 삼겹살 회식 장면에서, 이만식은 “이거 싹둑 잘라 버리면 깔끔하겠구만” 이라더니 삼겹살 자르던 가위로 이태리의 머리를 잘라버리고 만다.

 

이 정도면 꼰대가 아니라 경찰에 신고당해야 할 수준이 아닐지. 요새 세상의 미적 기준을 내 멋대로 해석하려고 하지 말아야. 화려한 염색, 대담한 옷차림, 내가 볼 때는 직장 생활에 과한 것 같아도 요새 사람들에게는 일상적일 수도 있다. TV나 인터넷도 보면서 요새 사람들의 트렌드도 대체로 이해해줄 필요가 있다. 그렇다고 괜히 오버해서 그들의 유행에 애써 맞출 필요는 없다. 

 

 

 

 

내 취향을 알아서 맞춰주길 바라는 심부름은 사절 

 

 

남의 취향은 무시하는 꼰대는 자신의 취향을 선택의 여지 없이 강요하기도 한다. 직원들을 막 대하고 떵떵거리며 직장 생활하던 이만식은 이제 팀 내 막내로 서러운 직장 생활을 한다. 복수할 기회를 잡은 가열찬은 점잖은 상사의 가면을 쓴 채로 이만식을 괴롭힐 궁리만 한다. 점심, 저녁은 무조건 아재 입맛에서 가장 먼 햄버거. 비 오는 스산한 아침, 다들 생태탕을 원해도 얼큰하고 칼칼한 핫 스파이시 피자를 주문하여 국물 없이는 못 먹는 이만식을 빵으로 죽이려 한다.

 

거기에 더해 자처해서 커피를 사 오겠다는 이만식에게 다른 직원들은 “아아”나 “따아”, “라떼” 같은 간단한 주문을 시키는 반면, 가열찬은 오늘은 커피 말고 다른 게 당긴다며 흑당 밀크티를 주문한다. 어려운 주문이 나올줄 알고 긴장하던 이만식은 순간 안심하지만, 다음 장면에서 가열찬은 “펄은 개구리알과 도롱뇽알 크기를 5대 5, 프리미엄 생크림 추가, 아래로 갈수록 짙어지는 호피 무늬 그라데이션이 됐을 때, 그리고 15초간 셰킷셰킷해서 갖다 달라”고 주문한다.

 

사소한 심부름 하나도 까다롭게 만들어서 부하 직원을 골치 아프게 만드는 건 나이 상관없는 꼰대의 특징. 개인적인 업무는 절대로 직원들에게 시키지 말 것. 부탁을 해야 할 경우에는 간결하게 한다. 회식을 할 때는 직원들의 취향도, 시간도 나만큼이나 소중하다. 

 

 

 

 

강한 자에게는 맞서고, 약한 자에게는 부드럽게 

 

 

꼰대도 늘 모두에게 똑같이 안하무인으로 대하는 건 아니다. 아랫사람에게는 세상 무서운 것 없이 굴더니 윗사람에게는 납작 엎드리는 모습이 더 분통 터진다. 전형적인 강약약강, 강한 자에게 약하고 약한 자에게 강한 것도 꼰대에게서 흔히 볼 수 있는 면모이다. 옹골식품 시절, 국밥집 사장으로부터 표절 소송을 당하자 이만식 부장은 가열찬 인턴을 보내 해결하도록 한다.

 

가열찬에게는 비인간적인 업무를 지시해놓고, 나 몰라라 하는 이만식은 자신도 회사를 위해 레시피 공책을 빼돌리는 일까지도 불사하지만, 결국 회사에서 내침 당한다. 지금의 이만식은 준수 식품에서 가열찬 부장을 치는 카드로 채용된 것이긴 하지만, 어쨌든 회사 내에서 살아남기 위해 이전 부하였다가 지금은 상사가 된 가열찬의 지시도 군말 없이 해내야 한다.  관리자가 되었다면 윗 사람의 부당한 지시로부터 아랫사람을 감쌀 수도 있어야 한다. 

 

 

 

 

직장생활은 미안하다고 말할 필요가 있는 것

 

 

하지만 무엇보다도 꼰대의 가장 큰 악덕은 생존의 위기에 몰리지 않는 한 절대로 자기반성을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남이 잘못을 하면 다그치고 삶을 포기하고 싶을 정도로 몰아붙이지만, 자기가 한 일은 어쩔 수 없는 상황의 선택이라고 믿는다. 1화에 나왔던 국밥집 표절 사건으로 국밥집 주인이 극단적인 시도를 했고, 그 때문에 가열찬은 지금도 공황에 시달릴 정도지만, 이만식은 “국밥집 사장은 죽지 않았다”는 말만 한다.

 

드라마가 진행되면서, 만식은 자신의 과오를 깨달아가기도 하며, 새 식품 개발에 애쓰는 가열찬에게 협조하며 갑들에게 대항해나가기는 하지만 진심의 사과까지는 시간이 걸리는 것 같다. 적어도 반성과 사과를 할 수 있다면 꼰대는 벗어날 수 있지 않을까. 오늘부터 시작해 보면 좋겠다. 이건 내가 잘못 생각했을 수도 있겠군, 이라고 생각해보기. 미안하다, 한 마디에서부터 꼰대 탈출이 시작된다. 


기사의 이해를 돕는 <꼰대인턴> 명장면 감상하기 https://tv.naver.com/v/13979260

 

기획 신윤영 박현주(TV 비평가) 사진 <꼰대인턴> 공식홈페이지

 

 

[이런 기사 어때요?]

 

 

>>글자가 눈에 안들어온다? 시니어 그림책이 세상에 나온 이유

 

>>대리운전 기사에서 웨딩카 운전원, 노경환 씨의 창업스토리

 

>>이제 부업도 디지털! 집에서 할 수 있는 디지털 부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