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관계 TEST! 오늘 몇 번이나 선 넘으셨어요?

기사 요약글

하루에도 열두 번, 생각 없이 침범하는 인간관계의 선. 당신은 선을 제대로 지키는 사람일까?

기사 내용

 

 

 

1 카톡 단톡방에서 내 말에 아무도 반응을 안 하면 당신은?

 

ⓐ “혹시 내가 보낸 메시지 읽었어? 아직 안 읽었어? 왜?” 하며 초조하게 묻는다

ⓑ 대놓고 불만을 얘기한다. “야, 사람이 말을 하면 대꾸를 좀 해!”

ⓒ 다들 바쁜가보다, 하며 대수롭지 않게 넘긴다

 

 

2 손아래인 지인이 헤어스타일을 바꿨는데, 영 안 어울린다. 당신은?

 

ⓐ 웃겨서 곁눈으로 흘끔흘끔 쳐다본다

ⓑ 농담으로 나의 뛰어난 유머감각을 뽐낸다. “이야~ 둘리한테 마이콜 찾는 전화 오겠네?” 

ⓒ 아무 말 안 한다

 

 

3 성격이 안 맞아서 싫어하는 사람이 자꾸만 모임에 나오면 당신은?

 

ⓐ 총무에게 따로 전화해서 물어본다. “그 사람이랑 친해? 요새 자주 부르는 거 같더라?”

ⓑ 대놓고 싫어하는 티를 팍팍 낸다. 자기도 눈치가 있으면 모임에 그만 나오겠지

ⓒ 싫어하는 사람에게는 에너지 쓰는 것도 아깝다. 그냥 신경 끈다

 

 

4 당신이 보기에 자녀의 성격에 중대한 단점이 있다면? 

 

ⓐ “부모가 만만하니까 고치라고 해도 말을 안 듣지…” 하며 다 들리게 넋두리한다

ⓑ 때려서라도 버르장머리를 확 고쳐놔야 한다

ⓒ 받아들인다. 사람은 안 변하니까. 그리고 내 자식이라고 어디 내 맘대로 되나

 

 

5 명절날 친척들과 모인 자리에서 어린 조카들에게 덕담을 한다면 아마도? 

 

ⓐ “너한테 무슨 말하고 싶은지 알지~? 노력하자~”

ⓑ “올해는 꼭 결혼해야지. 너 정신 차려. 당장 내일 임신해도 그 애 대학 갈 때 너 환갑이야~”

ⓒ “아픈 데 없이 건강하고, 소망하는 거 다 이루거라~”

 

 

6 자녀/배우자가 핸드폰을 두고 잠시 자리를 비웠을 때 당신은?

 

ⓐ 핸드폰을 열어보려다 잠겼다는 걸 확인하고 상대가 돌아오자마자 “내가 잠금 풀라고 한 100번은 말했는데 왜 안 풀었어? 나한테 비밀 있어?”라며 101번째 다그친다 

ⓑ 핸드폰을 열어 최근 통화내역과 카톡창을 몰래 훑어보고 원래 자리에 둔다 

ⓒ 상대의 핸드폰에 관심 두지 않는다

 

 

7 새로 온 회사/이웃 사람과 처음으로 인사하게 됐을 때 당신은?

 

ⓐ 상대의 머리부터 발끝까지 빠른 속도로 스캔한다. 옷은 뭘 입었는지, 시계는 어디 껀지, 차는 뭘 타는지...

ⓑ “결혼은 했어요? 애는 있으시고? 없어? 요새 젊은 사람들 불임이 많다는데 설마 그런 건가?”  

ⓒ 인사를 나누고 오늘 만난 용건부터 얘기한다. 

 

 

8 가까운 사람과 서로 감정이 상하는 일이 생겼을 때? 

 

ⓐ 말에 뼈를 섞는다. “내일 약속 취소하자고? 그래, 괜찮아. 네가 갑자기 약속 취소하는 게 처음도 아니고…” 

ⓑ 상대의 집 앞으로 찾아가 “너네 집 앞이니까 당장 나와. 만나서 풀자”며 전화한다  

ⓒ 잠시 거리를 두면서 마음을 가라앉힌다. 

 

 

9 후배/아는 동생에게 일을 시켰는데 질문을 끝도 없이 한다. 이럴 때 당신은?

 

ⓐ 화를 낸다. “그냥 하라면 좀 해. 뭔 말이 그렇게 많니? 너 내 말이 우스워? 가만 보면 너 매번 이런 식이야!” 

ⓑ 친구들과의 단톡방에서 뒷담화를 한다. “걔 원래 성격이 그래? 뭐 하나 시켰더니 토를 열 마디는 더 달더라”

ⓒ 일을 하는 데 필요한 질문에는 대답을 해주고 불필요한 질문은 자른다. 

 

  

 

 

[테스트 결과]

선택한 답 중 ⓐ 2점/ ⓑ 4점/ ⓒ 1점으로 환산해 모두 더할 것. 

 

총점 16점 이하: 안전선 준수 중
인간관계의 ‘선’을 비교적 민감하게 인식하는 편. 당신이 생각하는 ‘선을 지키는 것’은 ‘남에게 폐를 끼치지 않는 것’에 가깝다. 만약 총점이 12점 이하라면 선을 너무 칼 같이 지킨 나머지 주변 사람들로부터 ‘정 없다’ ‘냉정하다’는 평을 종종 듣는 성격일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적어도 당신보다 어린 사람들 눈에 ‘꼰대’로 비치는 어른은 아닐 것이다. 

 

총점 17점 이상 28점 이하: 아슬아슬한 선 타기
선을 지키는 게 반이면 넘는 것도 반. 인간관계에서는 평균적인 수준이라 하겠다. 만약 총점이 22점 이하라면 감정을 속으로 삭이는 소심한 성격 때문에 오히려 상대에게 수동공격적 성향을 보이는 사람일 가능성이 있다. 

 

총점 29점 이상 40점 이하: 선? 그게 뭔데?
당신에 대한 평가는 상대에 따라 엇갈릴 것이다. 당신을 ‘화끈하다’ ‘시원시원하다’고 평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부담스럽다’ ‘화를 잘 낸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만약 총점이 33점 이상이라면 평소 행동을 돌아볼 필요가 있다. 최근 연락이 뜸해진 사람들은 십중팔구 당신을 피하는 중일 테니까.  

 

 

기획 신윤영 사진 셔터스톡  도움말 임낭연(경성대학교 심리학과 교수)

 

 

 

[이런 기사는 어때요?]

 

>> 집에서 할 수 있는 요즘 부업을 소개합니다

 

>> 사진 찍는 취미로 용돈까지 버는 스톡사진가

 

>> 결혼 후 집안일 열심히 하는 아들이 왜 이렇게 얄미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