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퇴직자라면 소상공인 금융주치의로 재취업하세요

기사 요약글

금융권에서 은퇴한 박홍순 씨는 요즘 경기도 소상공인 금융주치의로 활동 중이다. 전통시장 구석구석, 골목 안쪽까지 다니며 소상공인 점포를 방문하며 상담하는데, 박 씨는 경력도 살리고 소상공인들의 경제적 어려움을 해결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어 보람이 크다고 말한다.

기사 내용

 

 

“소상공인은 사업에 관한 모든 것을 스스로 해결하곤 해요. 비용과 시간이 부담스러워 전문 컨설팅 받기를 주저하지요."

 

정부와 지자체에 소상공인을 위한 제도가 많지만, 그런 제도가 있는지 몰라서 위기를 극복하지 못하는 소상공인도 많다. 특히 소상공인이 어려움을 겪는 대표적 분야가 금융이다. 이에 지방자치단체에서는 금융권 퇴직자가 소상공인을 위한 금융주치의로 활동하는 ‘신중년 경력활용 소상공인 금융주치의 사업’을 추진 중이다. 경기도의 경우 3개 권역으로 나누어 53명의 소상공인 금융주치의가 활동하고 있는데, 박홍순(63) 씨는 부천을 중심으로 하는 중서부 권역 금융주치의 중 하나다. 박 씨는 금융권에서 38년 근무한 경험을 살리고 싶어 경기도일자리재단을 직접 찾았다가 사업에 참여하게 됐다. 

 

“일을 더 하고 싶어 일자리재단을 찾아갔는데, 마침 소상공인 금융주치의를 모집하더라고요. 제가 잘할 수 있는 일이라 그 자리에서 신청했죠. 아프기 전에 건강검진을 받고 건강을 잘 관리하듯이, 금융 진단을 통해 소상공인이 개인 사업을 탄탄히 이어가도록 돕는 역할입니다.”

 

박 씨가 처음 컨설팅한 소상공인 점포는 문을 연 지 1년 된 김밥 전문점. 젊은 여성이 열심히 하는 모습에 더 적극적으로 컨설팅을 진행했다. 자금이나 신용 관리 등 금융 컨설팅은 물론이고, 점포의 입지 조건을 분석하고 메뉴와 배달 서비스 활용에 관한 것까지 분석해 도움을 줬다.

 

 

 

전문성 살려 소상공인의 금융 문제 해결사 역할

 

소상공인 금융주치의 사업은 지난해 하반기에 시작해 아직 이 사업을 모르는 소상공인이 많다. 이에 직접 현장을 찾아가 금융 컨설팅을 권유하며 사업을 알리고 있다. 박홍순 씨의 경우 부천 시내 34개에 달하는 전통시장을 하나씩 방문하고 있다.  

 

“소상공인이 금융 컨설팅을 신청하면 관련 시스템에 들어가서 상권 분석 등 데이터를 작성해 전달합니다. 자금이 필요한 분에게는 맞춤형 금융 컨설팅을 진행해요. 자금 여유가 있는 분에게는 세금과 증여세 부분, 여유가 없는 분에게는 캐피털 대환 대출 방법 등을 안내하지요.” 

 

전문성을 바탕으로 심도 있는 금융 컨설팅을 하지만, 소상공인이 잘 이해하도록 최대한 쉽게 설명한다. 이렇게 진심이 통하면서 소상공인의 이해와 참여가 크게 높아졌다. 소상공인 금융주치의 일에 대한 만족도 또한 사업 시작 때보다 한층 높아졌다. 자신의 전문성과 경력이 소상공인의 경제활동을 돕고, 지역 경제 발전에 기여한다는 데 보람이 느끼고 있다.

 

“소상공인에게 유용한 인터넷 사이트나 기관에 대해 모르는 분도 많아요. 소상공인회의소가 별도로 있고 그곳 1층에 소상공인자금상담소가 있지만 모르는 분이 대부분이죠. 이분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는 경제 금융 안내자가 되고 싶어요.”

 

 

 

 

신중년 경력활용 소상공인 금융주치의 사업은?

 

소상공인의 금융 컨설팅을 지원하는 동시에 신중년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사업. 금융권에서 5년 이상 근무한 만 50세 이상을 대상으로 선발한다. 해당 지방자지단체 관내 소상공인에게 대출, 금융 컨설팅 등을 진행한다.

문의 시,도 일자리재단 일자리지원팀

 

 

김산들 사진 이상윤

 

 

[관련 기사 보기]

 

>>뒤에서 보면 대학생? 퇴직 공무원이 20대가 즐겨찾는 인터넷 쇼핑몰에서 옷 사입은 후 생긴 변화

 

>>연구원에서 푸드스타일리스트, 10년차 도시농부로 사는 박선홍 씨의 도심 텃밭 생존기

 

>>화학도 출신 60세 여성의 발효문화원 창업 성공 비법3

 

 

이전글

우리 술에 관심 많다면 월 300만원 이상 버는 주령사에 도전해보세요

다음글

재취업의 기술 6_지인 네트워크로 취업하는 방법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