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의 무화과, 대장 건강에 좋은 ‘천국의 과일’

기사 요약글

11월은 천국의 과일로 불릴 만큼 신비한 맛의 '무화과' 제철이다. 특히 장트러블로 고생 중이라면 이 계절의 무화과를 건강하고 맛있게 챙겨먹자.

기사 내용

 

 

붉게 무르익은 11월의 무화과는 가장 맛이 좋다. 몇 년 전만해도 백화점 고급 식재료 코너에서나 발견할 법 익숙지 않은 과일이었던 무화과는 사실 지구에서 가장 오래 전부터 재배된 식재료다. 과학자들은 밀, 콩 등 곡류보다 무화과 재배가 먼저 이뤄졌다고 밝혔다. 그 옛날부터 즐긴 무화과의 매력은 무엇일까? 

  

 

서양에선 천국의 과일, 한국에선 이상한 과일

 

무화과의 이야기는 구약성서에도 등장할 만큼 서양과 아랍에서는 이미 오래 전부터 먹은 과일이다. 아담과 이브가 에덴동산에서 쫓겨날 때 벗은 몸을 가린 것이 무화과 나뭇잎이다. 그래서 이들의 금단의 열매가 사과가 아닌 무화과라는 속설도 있다. 그런 의미에서 아랍, 서양인들에게 무화과는 ‘천국의 과일’로 신성시되어 왔다.

이 천국의 과일을 한국에서 처음 발견한 사람은 조선 말기 학자이자 소설가인 연암 박지원이다. 그의 <열하일기>에는 ‘꽃이 피지 않고도 열매를 맺는 이상한 나무 한 그루를 보았다. 무화과(無花科)라 한다.’고 기록되어 있다. 꽃 없이 열매가 달린다니 이상하게 보일 만도 하다.

 

 

  


어떻게 꽃을 피우지 않고 열매를 맺을까? 무화과의 꽃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아는 꽃과 모양이 다를 뿐이다. 무화과 열매라고 부르는 초록빛 열매가 바로 무화과 꽃이다. 꽃이 필 때 꽃받침과 꽃자루가 길쭉한 주머니처럼 커지면서 무수히 많은 작은 꽃들이 주머니 속으로 들어가 숨었을 뿐이다. 겉으로 보기엔 꽃이 안 보여 무화과라는 이름이 붙여진 것이다.

 

 

치질, 장트러블 극복에 좋은 식품

 

무화과에는 소화 작용을 촉진시키는 식이섬유 펙틴과 효소 피신이 다량 함유돼 소화불량, 변비, 치질, 대장기관 관련 문제가 있을 경우 섭취하면 도움이 된다. <동의보감>에서도 무화과를 달고 음식을 잘 먹게 하며 설사를 멎게 하는 식재료라 설명한다. 이 외에 무화과는 에스트로겐을 촉진하고 호르몬을 균형 있게 맞추기에 월경 전 증후군이나 폐경기, 생리통 증상 완화에 좋다.

그러나 어떤 식재료나 잘못된 섭취로 부작용이 따를 수 있듯이 무화과는 차가운 성질이라 너무 많이 먹으면 설사, 속쓰림을 유발할 수 있고, 피부가 민감하다면 알레르기가 올라올 수 있으니 주의할 것. 특히 덜 익은 무화과는 독성이 있어 위가 쓰릴 수 있으니 너무 단단하거나 초록빛인 무화과는 먹지 않는 것이 좋다.

 

 

 

 

무화과, 맛있게 먹으려면?

 

무화과는 껍질 째 즐겨야 가장 맛있는 과일이기 때문에 표면이 갈라졌거나 건조한 부분이 없는 것을 고르는 것이 먼저다. 익을수록 열매의 밑 부분이 십자가로 갈라지니 이 부분이 마르지 않고 싱싱한지 확인하면 가장 정확하다. 그 다음 크기가 작고 알맹이가 동그랗게 부풀어 있는 것, 보라빛을 균일하게 띠는 것을 고르자. 여기에 향기가 진하게 풍긴다면 가장 맛있는 무화과라고 판단하면 된다.

무화과를 잘 골랐다면 마른 행주로 표면을 가볍게 닦아 잔털을 제거하거나, 꼭지 부분이 위를 향하게 한 뒤 흐르는 물로 헹궈 껍질 째 베어 먹으면 된다. 그래도 잔털의 까끌한 식감이 거북하다면 바나나처럼 끝에서부터 껍질을 벗겨내 먹거나 반으로 갈라 티스푼으로 과육을 떠먹는 방법이 있다. 또 무화과는 쉽게 무르는 과일이니 보관 시 밀봉하고, 2~3일 내로 먹을 것. 말리거나 레드 와인에 조리면 조금 더 오래 즐길 수 있다.

 

 

임성희 사진 셔터스톡

 

 

[이런 기사 어때요?]

 

>> 강화도 섬 안에서 즐기는 1일 책방 투어

 

>> 배 불러도 계속 먹게 돼, 과식 피하는 법

 

>> 자꾸 토하는 노견, 밥 안먹는 노묘, 왜 그럴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