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육을 채워주는 여름집밥, 완두콩 국수

기사 요약글

나이가 들수록 빠지는 근육, 근력 운동보다 먼저 챙겨야할 것이 바로 단백질 풍부한 음식이다. 가벼운 완두콩 국수로 묵직하게 근력을 채워보자.

기사 내용

 

 

 

 

완두콩 국수

 

 

우리 부부는 갱년기가 지나면서부터 식탁 풍경에 변화가 생겼다. 의식적으로 근육량을 조금이라도 유지하려고 단백질을 섭취하기 위해 이전엔 식탁에서 잘 볼 수 없었던 콩류, 육류, 생선류가 매일 오르고 있다. 다양한 채소 요리 또한 빼놓을 수 없다.

 

젊었을 땐 맛 위주로 식단을 짰다면 갱년기 이후 ‘내가 먹는 음식이 내 몸이 된다’라는 생각으로 식단을 꾸리고 있다. 여기에 틈날 때마다 근력운동을 더하니 중년 이후 찾아온다는 근력 감소와는 거리가 먼 삶을 살고 있다.

 

 

 

 

재료

 

소면 2인분, 완두콩 1컵, 아몬드 ½컵, 깨 1큰술, 생수 2½컵, 토마토와 오이 조금, 소금 적당량

 

 

만들기

 

❶ 끓는 물에 소금을 넣고 완두콩을 10분간 삶는다(물은 버리지 않고 식힌다). 

❷ 블렌더에 삶은 완두콩과 아몬드, 깨 그리고 식힌 물을 넣고 곱게 간다. 

❸ 소면을 삶아 찬물에 헹군다. 

❹ 오목한 볼에 국수를 담고 ②를 부어 오이와 토마토를 곁들인다.

 

tip 콩물의 농도가 진하면 물을 넣는다

 

 

 

 

한의사 남편의 밥상풀이

 

 

한의학에서 간(肝)은 ‘장군지관(將軍之官)’이라 하여 장군에 비유하고 근육을 주관[肝主筋]한다고 말한다. 이 말은 간이 근육을 튼튼하게 하여 체력을 향상시킨다는 뜻이다. 따라서 근육의 건강을 위해서는 간을 튼튼하게 하는 음식을 섭취해야 한다.

 

이때 단백질은 오장육부의 건강과 근육 및 골격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단백질은 기초대사량을 높이고 기초 활동과 운동을 할 때 에너지원으로 이용되는 것. 완두콩은 단백질과 탄수화물, 비타민 B1이 풍부한 식품으로, 오장육부를 튼튼하게 하며 원기를 돋우고 기(氣)의 순환을 조절해 근력을 키우는데 도움을 준다.

 

 

사진 지다영(스튜디오텐)

 

 

[이런 기사 어때요?]

 

 

>>재테크 깜깜이인데요, 뭐부터 시작해야 할까요?

 

>>[정철진의 머니예보] 연일 타오르는 주식시장, 과연 버블일까?

 

>>종잣돈은 마련했는데, 어떻게 굴리면 좋을까요?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