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성기 서비스 바로가기
  1. Home
  2. 재단소식
  3. 언론보도
  4. 
언론보도 라이나생명, 사회공헌기금 100억 출연 2021.01.27 조회수 763

 

 

 라이나생명보험(대표 조지은·사진)이 100억원의 사회공헌기금을 라이나전성기재단에 출연했다고 12일 밝혔다.

라이나전성기재단은 올해 이 기금으로 라이나50+어워즈, 사랑잇는 전화, 장애인 구강진료센터 지원 등 사회공헌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라이나50+어워즈는 50대 이상 고령자의 삶에 도움을 주는 개인과 단체를 발굴하는 시상제도로 2018년 시작됐다. 생명존중상과 사회공헌상 수상자 1명에게는 1억원의 상금을 준다. 창의혁신상 수상자에게는 1등 1억원, 2등 3000만원, 3등은 2000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종합 대상 수상자에게는 추가로 1억원이 주어져 총 2억원의 상금을 받는다.

사랑잇는 전화는 독거노인과 상담사를 1 대 1로 연결해주고 전화와 방문을 통해 독거노인의 주거 환경을 살피고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연계해 주는 활동이다. 라이나생명에서만 3만3000명이 넘는 상담사가 참여하고 있다.

라이나생명은 2013년 사회공헌 활동을 위해 라이나전성기재단을 설립했다. 라이나생명은 지역사회 발전과 시니어 계층 지원에 중점을 두고 매년 전년도 당기순이익의 3% 안팎의 사회공헌기금을 기부한다는 원칙을 지켜가고 있다. 2019년과 2020년에는 각각 120억원과 100억원을 라이나전성기재단에 전했다.

조지은 라이나생명 대표는 “사회공헌기금 기부로만 끝나지 않고 사회공헌 방식의 질을 높이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