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성기 서비스 바로가기
  1. Home
  2. 재단소식
  3. 언론보도
  4. 
언론보도 [MBC] 서랍 속 안경이 만든 '작은 기적' 2019.07.30 조회수 253

 

 

◀ 앵커 ▶ 

시력이 바뀌어서, 유행이 지나서 멀쩡한 안경을 오랫동안 서랍 속에만 보관하고 있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서랍 속 안경이 훌륭한 기부 아이템이 된다고 합니다. 

양소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각막 검사를 받는 캄보디아 학생들. 

한 소녀는 맘에 드는 안경테를 고르느라 고민합니다. 

서랍 속, 쓰지 않는 안경이나 선글라스를 모아 아시아와 아프리카의 이웃들에게 나누어 주는 운동, '안아주세요'. 

기부 받은 안경은 안경테를 분리한 뒤, 국내 안경사들이 현지를 찾아가 새 안경을 맞춰주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김준혁/'안아주세요' 대표] 
"지금 아시아 저소득 개발국가에서는 한 달치 월급을 사용해도 안경을 맞출 수가 없어요. 안경을 쓸 수 없다 보니까 제대로 공부도 할 수 없고, 또 책도 읽을 수 없고…" 

지금까지 이 운동을 통해 캄보디아와 방글라데시 등 모두 14개 나라에 2만여 개의 안경이 전해졌습니다. 

운동이 시작된 건 지난 2008년. 

고등학생 5명이 아이디어를 냈고, 이에 공감한 안경사들이 발벗고 나서면서 지금까지 이어졌습니다. 

[장재필/안경사] 
"그 지역에 가서 그 친구를 지금 8년 째 관리를 하고 있으니 그 친구가 커가는 모습들을 보면서 시력이 변화되는 것들을 같이 함께 알 수가 있겠죠." 

경기도에서만 약 30개 중, 고등학교가 참여하고 있고, 최근에는 한 대기업도 택배비 등을 지원하기 시작했습니다. 

[김민제/서호중 3학년·기부자] 
"그 지역 아이들은 안경이 없어서 눈을 보호하지 못하고 있으니까…근데 제가 보내준 안경들이 그 친구들한테 힘이 되니까 (기부했습니다)." 

[이채영/전성기재단 관계자] 
"저희의 필요없는 안경이 밝은 미래가 될 수 있다는 사실에 공감을 하면서 이번에 진행하게 됐습니다." 

'안아주세요'는 올해 10월, 캄보디아와 몽골에 각각 1천 개의 안경을 전달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양소연입니다.

 

 

[관련기사보기]

캄보디아인에 안경 기부 '라이나전성기재단' (한국경제, 2019-0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