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조언 - 보이스 피싱 편

기사 요약글

기사 내용

딸이 아프다는 말에 병원비를 입금했다.
생각해보니 난 아들만 2명인데…

 

+그놈 목소리
금융감독원과 경찰청은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보이스피싱범의 실제 목소리를‘보이스피싱 지킴이’ 홈페이지(phishing-keeper.fss.or.kr)에서 누구나 들을 수 있게 했다.

검찰 사칭 목소리, 금융범죄 수사팀 사칭 목소리 등 다양한 실제 보이스피싱 상황을 확인해보자. 홈페이지에서 내가 녹음한 사기꾼의 목소리를 신고할 수도 있으니 투철한 시민 의식을 발휘하는 건 어떨까?

얼떨결에 보이스피싱을 당했을 때, 경찰이나 금감원에 신고하면 돈이 입금된 계좌는 바로 지급 정지가 되기 때문에, 사기범은 그 돈을 빼 갈 수 없게 된다. 그 후 내가 사기를 당했음을 확인하는 서류를 경찰서에서 발급받아 해당 은행에 피해 구제 신청서를 제출하면 내 돈을 다시 찾을 수 있다. 그렇지만‘이미 사기를 당해서 찾을 수 없다’고 포기하거나, 찾을 수 있다는 사실 자체를 몰라서 사람들이 찾아가지 않은 돈이 무려 540억원이나 된다. 내가 신고를 하지 않았다 해도 다른 사람이 신고해서 계좌가 막혔다면, 내가 보낸 돈까지 보관이 된다. 즉, 신고도 안 했으니‘내 돈은 찾기 힘들겠다’고 포기할 필요 없다. 현재 금융감독원이 각 은행을 통해 보이스피싱 피해자들에게 이 사실을 알리도록 권고하고 있다. 그전에 혹시 보이스피싱을 당했다면 직접 해당 은행에 전화를 해보자. 잃어버렸던 몇 백만원을 되찾을 수도 있는 기회니까.

 

+금융사기방지 교육


보이스피싱, 스미싱, 개인정보 유출 등 금융사기가 불안하다면, 시그나사회공헌재단의 금융사기 방지 무료 교육을 신청해보자. 전 금융업계 종사자를 포함한 은퇴 시니어 32명의 금융사기방지 교육 전문 봉사단이 강의를 진행한다.
교육 시간50분 또는 1시간
대상20명 이상 모이는 시니어 또는 주부 모임 (노인복지관, 시니어클럽, 경로당, 노인대학)
신청방법교육신청서 작성 후 이메일 또는 팩스로 접수 문의 02–3781–1370

“할머니, 그리스가 난리라는데 도대체 이게 무슨 말이예요?”라는 손자의 질문에 당황하지 않으려면?

 

+그리스디폴트우려'뱅크런'속출로그렉시트(Grexit)현실화 될까? 그리스 의회가 28일(현지 시각) 국제 채권단이 그리스에구제금융을 지원해주는 대가로 요구한 개혁안을 국민투표에 부치기로 결정했다.

 

01. 디폴트


민간 기업이 공채나 사채, 은행 융자 등을 받았는데 이자나 원리금을 계약대로 상환할 수 없는 상황. 또는 정부가 외국에서 빌려온 차관을 정해진 기간에 갚지 못하는 경우. 한마디로‘부도’ 상태, 현재 그리스가‘갚을 돈 없으니 배 째’라고 드러누웠다는 말이다.

02. 뱅크런


다수의 사람들이 단체로 인출을 원하면, 예금으로 수익 활동을 하는 은행 입장에서는 돌려줄 돈이 바닥나는 패닉 현상이 발생하는데 이를 뱅크런이라고 한다. 즉, 은행이 망할 것 같으니 내 돈 돌려 달라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오히려 은행이 더욱 빨리 망할 지경이란 뜻.

 

03. 그렉시트


그리스(Greece)와 탈퇴(Exit)를 더한 말로, 그리스의 유로존 이탈을 의미한다. 쉽게 말해서 그리스가 유럽연합(EU)의 공용 화폐인 유로화를 쓰지 않고 원래 그리스 돈인‘드라크마’를 쓰겠다는 것이다.

 

04. 구제금융


기업, 은행, 개인이나 국가 등이 도산 또는 지급불능의 위기에 처해졌을 때 이를 구제하기 위해 민간 및 공공 자금을 지원하는 것. 보통 그 대상이 도산될 때 발생할 사회적, 경제적 혼란을 막기 위해 시행된다. 그리스가 망하면 다들 피곤할 것 같으니까 도와주겠다는 거다.

인터넷 쇼핑은 교환·환불 가능


물품에 따라 제한이 있을 수 있지만 대부분 교환과 환불이 가능하다. 인터넷 쇼핑은 실제 제품을 눈으로 보지 않고 구입한다. 즉, 소비자가 속거나 강매를 당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봐서, 일정 기간(7~14일) 거래를 취소할 수 있도록 법으로 보호하고 있으니‘환불, 교환 불가’라는 말에 겁먹을 필요 없다.

오프라인 매장은 교환·환불 불가능


‘사적 자치의 원칙’이란 게 있다. 개인과 개인 사이의 계약이 적법하다면 법보다 이‘사적 자치의 원칙’을 우선적으로 적용한다. 이게 무슨 소리일까? 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자가 소비자에게 교환과 환불이 불가능하다고 말하거나, 글로 표기했는데도 소비자가 물건을 구매했다면, 소비자가‘교환과 환불 불가’에 동의했다고 본다. 즉 법적으로도 어쩔 도리가 없다는 말이다.

재산상속, 한 번에 해결하자


부모가 사망하는 것도 큰 문제지만, 사후에 재산을 상속할 때, 절차를 제대로 알고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그동안은 유족들이 사망신고 이후 부모의 재산을 조회하기 위해서는 금융감독원 및 금융기관, 국민연금공단, 관할 세무서, 지자체 세무·교통·지적부서 등 총 7곳을 방문해서 각 기관별로 신청서를 작성하고 상속 관계를 증명하기 위해서 서류도 여러 통을 준비해야 했다.

그러나 이제부터는 행정자치부와 정부3.0 추진위원회가 정부 맞춤 서비스 구현의 일환으로 개편한‘안심상속 원스톱 서비스’를 통해서 상속인이 자치단체에 사망신고를 할 때 상속재산 조회를 신청하면 금융 재산, 토지 소유, 자동차 소유, 국민연금 가입 유무 등의 상속재산을 한 번에 안내받을 수 있다. 결과는 7~20일 이내에 문자, 온라인, 우편 등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전글

50대 노하우 - 재혼 재산상속법 편

다음글

50대 노후 - 은퇴 후 고정수익 편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