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뉴스] 시인 해설사와 떠난 <덕수궁 야행> 싱그러운 여름날

기사 요약글

캠퍼스 프로그램 '덕수궁 야행'이 열리는 어느 여름날. 갑작스레 내린 소나기도 잠시, 금방 갠 하늘이 참가자들을 반겨줍니다.

기사 내용

  

 

'대한문'을 지나 오른쪽, 덕수궁을 얼마나 오랫동안 지켰을지 모를 커다란 은행나무가 우두커니 서있습니다.

여기가 바로 오늘 프로그램 참가자들의 집결지입니다.

 

 

 

 선조가 임진왜란 뒤 서울로 돌아와 이 곳을 임시거처로 사용하면서 궁으로 이용하게 된 '덕수궁(경운궁)'

그만큼 왕실의 관심 밖이었기에 궁궐다운 건물도 없었다는 덕수궁의 서글픈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이 곳은 덕수궁에서도 가장 오래된 살구나무가 든든하게 지키는 '석어당' 앞입니다.

매년 하얗고 예쁜 살구 꽃이 만개하는데, 보통 벚꽃으로 오해받기도 합니다. 살구 꽃이 피는  3월 즈음에는 석어당 2층을 개방한다고 하니 꼭 다시 방문해보고 싶어지는 곳입니다.

참고로 석어당은 1904년 불에 타 같은 해에 다시 지어진 것이라고 합니다. 

 



 

고종이 음악을 즐기거나 외교사절단을 맞이하는 곳이기도 했던 '정관헌'을 조용히 바라봅니다.

또, 당시의 궁궐과는 어울리지 않게 '푸른' 눈을 가진 '석조전'

당시 건축된 서양식 건물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큰 건물이라고 합니다.

 


  

덕수궁을 오랫동안 바라보고, 품어온 이복수 활동가의 시낭송 시간이 이어졌습니다.

참가자들 모두 잠시 눈을 감고 시 한편에 귀를 기울여 봅니다.

 

석어당

- 이복수 -

 누마루에 올라 들창문을 열고
 아스라이 사라져가는
 피보다 아픈 눈물을 바라본다

 서소문 너머 하늘에는
 기다릴 수 없는 그림자 하나
 연기처럼 바람 속으로 사라진다

 (...중략...)

 이젠 아무도 남아있지 않는 곳
 살구꽃 바람에 흩날리는 날에는
 아직도 피 한 점씩 바람에 날린다

 

 

 

 <금천교-중화전-석어당-정관헌-중명전-석조전>에 이르기까지.

이번 프로그램은 덕수궁 해설을 넘어, 덕수궁에서 오랫동안 근무한 이복수 활동가의 자전적인 이야기가 담긴 시와 함께 하는 시간이었습니다.

덕수궁 안에서 느낀 감성을 시로 엮었고, 그것을 참가자와 함께 공유한 것이죠.

 


 

이 시간을 통해 우리는 마음에 있는 '소녀감성'이 탁- 깨어났습니다.

세월 앞에 잠깐 숨어버린 청춘이라는 문을 '똑똑' 두드린 이 시간을 그리고 이 감정을 우리는 모두 간직하겠죠.

궁궐 안에서의 시낭송을 새롭고 즐겁게 받아들인 참가자들의 후기가 아래 이어집니다.

이 후기를 바탕으로 '다음에는 궁궐 안에서 시를 써보고, 그 감성을 서로 나누는 프로그램이 탄생되어도 좋겠다'란 생각도 들게됩니다.

 

 

프로그램을 마무리 하며...

 

이복수 활동가/시인

"글은 남을 위해서 쓰는 것이 아니죠,
바로 자기 자신을 위해 쓰는 것입니다."

 



참가자 이숙님
"비 갠 후의 청량함까지 더해져 기분좋은 저녁 나들이였습니다.
적재적소에서 듣는 이복수 선생님의 시로 귀호강까지 하였습니다."

참가자 전화자님
"이복수 선생님 다음 강의도 기대됩니다. 
저녁마실을 궁궐로! 의미있는 마실길이었습니다." 

참가자 오희숙님
"이복수님의 여름소낙비후에 덕수궁걷고, 시낭송 시간이 싱그러웠습니다."

 

 

 

 
다음 프로그램은 또 어떻게 우리 안의 '소년', '소녀'를 깨울까요?

선선한 여름 바람과 함께 스치듯 만난 내 안의 '나'를 전성기캠퍼스 프로그램을 통해 또 만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이복수 시집 '라면냄비 받침으로 좋을' 사진 참가자 모이나님, 이유진님, 이숙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