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세대의 생각을 듣는다, 우린 이런 어른이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