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만 타면 헥헥거리는 강아지, 그 이유는?

기사 요약글

차에만 타면 혀를 늘어트리고 숨을 헐떡이는 강아지, 집 밖의 작은 소리에도 짖는 반려견, 단순히 예민해서 일까?

기사 내용

 

 

Q. 강아지가 차에 탈 때 마다 혓바닥을 입 밖으로 꺼내 ‘헥헥’ 거려요. 덥거나 목이 마르다는 뜻일까요? 물을 줘도 잘 마시지 않아요.

 

 

반려견이 차량에 탑승하면 굉장히 흥분 되는 상황일 수 있습니다. 특히 반려견은 후각과 청각이 뛰어나 유독 자동차에서 멀미가 심하게 올 수 있고, 과도한 흥분으로 구토 증상을 보일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반려견과 같이 차량을 탑승할 때에는 반려견의 반응을 잘 살피고 억지로 태우려 하면 안 됩니다. 그러나 주기적으로 차량을 타야 하는 아이라면 오히려 짧은 시간의 잦은 차량 탑승으로 민감도를 낮추는 훈련이 권장됩니다. 혹은 가벼운 진정제 사용도 고려해볼 수 있습니다.

 

 


Q. 18살 된 반려견이 있습니다. 요즘 부쩍 음식물을 잘 씹지 못하고, 자연스레 먹는 양도 줄었는데요. 불리거나 국물 위주의 식사를 줘도 많이 먹지 못합니다. 씹기 힘들어 할 땐 어떻게 식사를 준비하면 될까요?

 

 

반려견이 씹기 힘들어한다면 부드러운 것을 주기 위해 사료를 불리거나 유동식을 주면 되지만, 단순히 먹기 힘들어하기보다 특정 질환에 의한 식욕 감소이거나, 구강의 통증 문제를 의심해봐야 합니다. 질환이 있다면 평소 좋아하는 식품을 아무리 줘도 거부할 수 있습니다. 노령이라고 치료를 못하는 것은 아니니 적절한 병원을 잘 선택해 진료 받아보시길 권장 드립니다. 또 일차적으로 부드러운 음식을 주기 위해 뜨거운 물에 사료를 불렸다면, 어느 정도 식힌 뒤 주는 것이 좋습니다. 

 

 

 

 

Q. 얼마 전 한 층에 5가구가 살고 있는 아파트로 이사를 왔습니다. 그런데 밖에서 조금이라도 소리가 나면 반려견이 문 앞으로 달려가 목청껏 짖어요. 너무 예민한 것 같은데 이웃 주민들에게 피해가 갈까봐 걱정이에요. 원래 짖는 동물이라 안 짖게 할 수도 없고,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짖는 것은 강아지에게는 본인의 의사를 표현하는 방법입니다. 따라서 반려견이 짖는다면 주변 원인을 살펴보는 것이 우선입니다. 이사를 오셨기에 낯선 공간이고 더욱 경계심이 높을 수 밖에 없습니다. 또 보호자가 없을 때에도 야외 소리에 반응해 보이는 행동인지, 보호자 앞에서만 낯선 환경에 대한 불안감을 표출하는 것인지 판단하기 위해 비디오 녹화를 해보는 것도 방법입니다. 가능한 산책을 자주 시키고 주변 환경에 적응하게 해 경계심을 낮추는 것이 일차적으로 먼저 해야 할 일이라 생각됩니다.

 

 

기획 임소연 노현우

 

 

>> 약은 약사에게 궁금증은 전성기 자문단에게! 반려동물에 대한 궁금증은 이곳을 클릭해 속시원상담소에 문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