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두면 쓸모있는 상황별 치매 돌봄 지원 제도

기사 요약글

치매 친화사회를 선언한 정부는 치매 환자와 가족의 돌봄 부담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복지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개인의 상황과 건강에 따라 어떤 혜택을 받을 수 있는지 알아보자.

기사 내용

 

 

 

장기요양등급이 없는 치매 노인이라면? 

  

 

기초생활수급자로 홀로 거주하시는 동네 어르신이 계십니다. 장기요양등급은 아직 받지 못한 상황이고, 고혈압과 당뇨가 있는 데다 치매 초기 증상까지 보이셔서 걱정입니다. 제도적으로 도움을 드릴 수 있을까요?

 

 

'노인맞춤돌봄서비스'로 해결!

 

 

아직 등급을 받지 못했으나 신체적·정신적으로 누군가의 도움이 필요할 때 유용한 서비스다. 단, 가구 소득과 건강 상태를 고려하므로 이 사례처럼 기초생활수급자 등 한정적 조건에서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신청 대상은 만 65세 이상 국민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 계층 또는 기초연금 수급자로 독립적인 일상생활에 어려움이 있는 경우다.

 

plus tip 

 

국가유공자 재가복지지원, 특별현금급여, 재가급여, 시설급여, 장애인활동지원, 가사간병 방문지원을 받고 있다면 중복 수혜가 불가능하다.

 

 

서비스 내용

 

 

기존의 노인돌봄사업은 노인돌봄기본서비스·노인돌봄종합서비스·단기가사서비스·독거노인 사회관계활성화 등 6개 영역에 걸쳐 서비스되었으나 중복 지원이 불가능하다는 단점이 있어 올해부터 여러 서비스를 동시에 이용할 수 있도록 통합·개편됐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생활지원사가 파견돼 기본적인 가사지원 및 외출동행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대상자의 안전을 위해 가구를 옮겨주거나 사회적으로 활발히 교류할 수 있도록 각종 프로그램에 초대하기도 한다. 이 외에도 신체적·정신적 건강을 위한 교육 및 후원 물품 전달 등도 이루어진다.

 

 

신청방법

 

 

거주지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한다. 전화·우편·팩스 등으로도 신청할 수 있고, 가족 등이 위임장 등 관련 서류를 준비해 대리로 신청할 수도 있다. 문의 보건복지상담센터(국번 없이 129),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1661-2129)

 

 

 

 

장기요양등급을 받았다면? 

 

 

아버지가 치매 진단을 받고 증상이 급격히 악화되셨습니다. 장기요양등급을 받았지만 가급적 집에서 모시고 싶은데, 제가 직장에 나가 일하는 동안만이라도 돌봄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까요?

 

 

'노인장기요양보험 재가급여'로 해결!

 

 

답은 노인장기요양보험 재가급여! 대개 등급을 받으면 어르신을 노인의료복지시설에 모시거나 집에서 모시는 방법 중 하나를 선택하게 된다. 만약 집에서 어르신을 모실 경우 시설에 준하는 여러 서비스, 즉 재가급여를 받을 수 있다.

 

이때 총 금액의 85%는 국민건강보험공단, 나머지 15%는 본인이 부담하게 된다. 이용 대상은 장기요양급여수급자 중 1~5등급 또는 인지지원등급을 받았거나 65세 이상의 기초생활수급자, 일상생활을 혼자 하기 어려운 경우다.

 

 

서비스 내용

 

집에서 어르신 케어에 필요한 대부분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목욕 설비를 갖춘 차량을 이용해 방문목욕 서비스를 제공하고, 간호사의 방문간호서비스도 이루어진다. 가장 일반적인 형태로는 요양케어서비스가 있다. 요양보호사가 하루 3~4시간씩 1주일에 4~6회 정도 방문해 식사, 청소, 목욕, 기저귀 교체, 말벗, 외출 등을 돕는다.

 

그 밖의 재가서비스로는 아이를 유치원에 보내듯 어르신을 매일 센터로 보내는 주야간보호서비스, 일시적으로 가족의 보호를 받을 수 없을 때 맡아주는 단기보호서비스가 있다. 아울러 휠체어, 전동 침대, 욕창 방지 매트리스 등을 대여하는 복지용구제공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신청 방법

 

 

재가 장기요양기관(노인장기요양보험 홈페이지 www.longtermcare.or.kr 에서 장기요양기관 검색) 또는 국민건강보험공단 전국 지사를 방문해 신청하거나 인터넷(www.nhis.or.kr)으로 신청. 문의 국민건강보험공단 1577-1000

 

plus tip 

 

장기요양기관과 재가급여 계약을 체결할 때는 장기요양인정서 및 표준장기이용계획서를 반드시 제출해야 하는데, 간혹 건강진단서를 첨부해야 하는 경우도 있으니 미리 준비하는 것이 좋다. 또 추후 분쟁이 발생하지 않도록 계약 기간, 재가서비스의 종류와 내용, 대상 항목 비용 등에 관한 내용을 꼼꼼히 살펴 합의하는 것이 좋다.

 


  

 

 

돌봄에 지쳐 본인을 돌보는 방법을 잊어버린 가족 간병인, 케어기버를 위한 단 하나의 캠프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라이나전성기재단은 우리 사회 케어사각지대에 놓인 가족 간병인의 건강한 간병 생활을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합니다.

자연 휴양림에서의 쉼과 회복 탄력성을 키우는 1박 2일 캠프를 통해 지쳐있는 심신을 회복하는 소중한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모집 상세>

- 일시: 2022년 4월~12월 (매주 월요일 출발, 1박 2일)

- 장소: 남이섬 (강원도 춘천시 남산면  남이섬길1)

- 모집 대상: 가족 간병인(치매환자의 가족간병인 우선 선정)

- 모집 인원: 매회 최대 10명

- 제공 혜택: 남이섬 입장권(왕복 배편 포함), 호텔 정관루 숙박(2인 1실), 식사(1일차 점심&저녁/ 2일차 조식&중식), 교통편(서울 출발, 왕복 단체버스 이용), 여행자보험, 가족간병인 맞춤 자기돌봄 프로그램 등

- 참가비: 전액 무료

- 모집 기간: 매주 출발하기 2주 전까지

- 신청 방법: 하단 링크 클릭 후 신청서 작성 후 [제출하기]

 ☞ 참가 신청서(클릭)

 

 

기획 문수진 사진 셔터스톡

 

 

[이런 기사 어때요?]

 

>> [전성기TV] 가족 간병인을 위한 특별한 여행, 자기돌봄캠프로 오세요

 

>> 치매 환자의 돌발행동,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요?

 

>> 치매 발병 위험 1/3로 줄이는 333 수칙을 아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