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억 대주주 논란, 동학개미들이 진짜 뿔난 이유는?

기사 요약글

최근 ‘대주주 양도세 기준’ 논란으로 동학개미들이 발끈했다. 10억원이었던 대주주 요건을 3억으로 바꾼다고 공표했기 때문. 일단, 한 발 물러선 정부가 2023년까지 대주주 기준을 10억원으로 유지하기로 했는데, 문제는 향후 대주주 기준이 하향 조정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 대주주 기준 인하, 내 투자 지갑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정리했다.

기사 내용

 

 

 

주식시장에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던 대주주 자격기준 인하 논란, 일단 정부가 여당과 야당의 반대에 맞서다가 일부 투자자들의 반대 의견이 더해지자 한 발 물러났습니다. 하지만 결국에는 대주주 기준이 하향 조정될 것은 자명한 사실이기 때문에, 대주주 기준이 조정되었을 때 투자자들에게 어떤 영향이 미칠지 미리 가늠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대주주 기준을 타이트하게 하향 조정한다고 했을 때 양도세율은 얼마나 적용되는지, 비과세 유예기간은 언제까지인지, 소액 투자자들에게 미치는 나비효과는 어떤 것이 있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합니다. 요건에 맞춰 주식을 사고파는 것은 하나의 테크닉일 뿐, 정말 중요한 것은 본인이 가지고 있는 종목의 주가 흐름을 파악하는 것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에서 확인하세요!

 

 

기획 우성민 촬영 지다영(스튜디오 텐) 편집 김예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