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버릴 때마다 헷갈려, 올바른 분리수거 완결판

기사 요약글

집콕 생활이 길어지면서 집집마다 재활용품 배출도 늘고 있다. 분리수거인 줄 알고 잘못 배출한 일반 쓰레기들이 환경 오염의 원인이라고 하니 올바른 분리수거 기준을 살펴보자.

기사 내용

 

 

코로나가 악화 되면서 우리 생활에도 여러가지 변화가 찾아왔다. 그 중에서도 플라스틱 재활 용기나 택배 박스 등의 사용이 많아지면서 재활용품 배출이 늘고 있다. 그런데 열심히 분리배출 하고 있지만, 잘못된 지식으로 제대로 재활용이 되지 않은 경우가 파다하다. 배출한 재활용품은 각 지역의 선별장으로 운반돼 2차 선별이 이뤄지는데 이곳에서 버려진 대부분의 분리수거들이 다시 일반 쓰레기로 분류된다. 잘못 배출한 일반 쓰레기들만 줄여도 발생 비용과 환경 오염을 줄일 수 있다고.

 

 

 


소규모 플라스틱, 테이크 아웃 컵 등은 종량제 봉투로

 


플라스틱은 우리 생활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재활용품인 만큼 종류도 다양하고 기준도 다양하다. 먼저 각종 음료나 생수 용기는 내용물과 상표 제거를 한 후에 배출하는 것은 기본. 뚜껑은 플라스틱으로, 용기는 페트로 압축해서 분리배출해야 한다. 또한 카페에서 사용하는 테이크아웃 컵은 로고가 있으면 재활용 되지 않는다. 플라스틱을 녹였을 때 로고가 인쇄된 색이 혼합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무것도 없다고 해서 100% 재활용으로 선별되지는 않는다.

 

컵의 플라스틱 재질이 각각 달라 선별 작업에서 일일이 분리하기 어려워 대부분 일반 쓰레기로 배출 된다. 이외에도 알약 포장재, 칫솔 등 여러 재질이 섞인 물품이나 빨대 등 크기가 작은 것들 또한 일반 쓰레기로 구분해서 버려야 한다. 아이들 장난감 또한 대부분 다른 재료들과 혼합되어 만들어지기 때문에 플라스틱 재활용으로 착각해 버리기 쉽지만 종량제 봉투에 버리거나 크기가 큰 경우 대형 폐기물로 신고해 수수료를 부과한 후 배출해야 한다. 이외에도 고무 대야, 고무장갑, 설거지 수세미 또한 종량제 봉투 혹은 폐기물 전용 마대 자루에 버려야 한다.

 

 

 

 

 

 

비닐은 오염물질을 제거 후 배출  

 


비닐은 비교적 분리배출 기준이 간단하다. 크기나 색깔에 상관 없이 오염물질 제거만 한다면 재활용이 가능하다. 만약 제거가 힘들다면 일반쓰레기로 배출해야 한다. 다만 물 티슈 포장지처럼 비닐과 플라스틱 등 다른 재질이 혼합된 경우 그 부분만 제거해서 버리면 된다.

 

 

 

 

색 있는 스티로폼은 재활용 불가

 


스티로폼은 다양한 물건으로 재활용 되기 때문에 재활용이 가장 잘 되는 만큼 기준이 확실하다. 오염이 되어 있거나 색이 있는 경우 녹였을 때 흰색이 되지 않아 단가가 떨어지기 때문에 선별장에서 걸러진다. 컵라면 용기처럼 오염물질이 묻어 있으면 불가하고 또한 고기나 초밥을 담는데 많이 사용되는 무늬나 색이 있는 스티로폼 용기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추석과 같은 명절이 지나면 과일 등의 선물들이 포장된 크고 작은 스티로폼이 가득 쌓인다. 이런 것들 또한 모두 일반 쓰레기로 분류해 버려야 한다. 택배로 받은 스티로폼 상자의 경우에는 테이프나 운송장같은 것들을 반드시 제거하고 분리배출 해야한다.

 

 

 

 

 

작은 종이는 종량제, 우유팩, 종이컵은 따로 모아 배출

 


종이 박스 역시 운송장과 테이프를 제거 후에 배출해야 한다. 피자나 치킨을 포장한 박스는 기름이나 음식 쓰레기가 묻었다면 그 부분을 제거하거나 일반쓰레기로 분리해야 한다. 또한 종이컵은 내부 코팅 되어 재활용이 어렵다. 다만 별도로 종이컵 만을 모아서 비닐봉투에 담아 버리면 재활용이 가능하다. 우유팩도 마찬가지로 플라스틱 코팅이 되어 있기 때문에 따로 모아서 배출해야만 분리수거가 가능하다. 이외에 화장품이나 기타 다양한 물건들을 담는 종이 포장용기에도 대부분 코팅이 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이 경우에도 종이 배출이 불가하니 참고하자. 겉에 코팅이 되어 있는 건지 애매하다면 손으로 찢어보면 된다. 전단지처럼 쉽게 손으로 찢어지는 경우에는 종이 분리수거가 가능하다. 영수증은 특수 염료와 약품 처리가 되어 있기 때문에 일반 쓰레기로 배출해야 하며 파쇄 종이 또한 재활용이 불가능하다. 가정에서 많이 배출하는 문제집이나 노트는 겉 표지와 스프링을 제거하면 종이로 배출이 가능하다.

 

 

 

 

 

화약약품은 신고 후 배출

 


이외에도 자주 배출하는 물건은 아니지만 정리하다 보면 헷갈리기 쉬운 분리배출 방법에 대해 짚어보자. 흔히 사용하는 빨간 약이나 에프킬라등 유통기한이 지난 화약 약품은 해당 지역 구청이나 주민센터 문의 후 별도로 제출해야 한다. 여러가지 이유로 집에 쌓여 있는 유통기한 지난 약은 제조하거나 약국에서 구입한 약이라면 약국에 반납해야 생태계 교란 등 심각한 환경오염을 막을 수 있고 그 외 건강기능식품은 일반쓰레기로 배출하면 된다. 포장용기 등에서 자주 사용되는 아이스 팩은 내용물을 수도로 흘러버리면 절대 안 되고 일반쓰레기로 배출하거나 재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기획 임소연 박규민

 

 

[이런 기사 어때요?]

 

>>40대 중년을 위한 일자리 정책, 리바운드 40+를 아시나요?

 

>>부동산은 잡힐 수 있을까? 여야, 경제통이 답하다

 

>>명퇴 후 귀촌, 전직 공무원이 시골마을 반장 된 비결 

닫기
댓글
댓글
유*경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2020.11.23
대댓글
라온후제
아파트경비아저씨들 분리수거하시랴 낙엽쓰시랴 바쁘시더라구요.분리수거는 개개인이 조금만 더 신경써서 버려야겠어요.
2020.11.23
대댓글
김*연
도움되는 좋은글 정말 감사합니다.
2020.11.23
대댓글
애견인
지구를 죽이는 색있는 스티로폼 제발 만들지 말아주세요.
2020.11.25
대댓글
현영왕후
제가 그동안 잘못 버리고 있었네요
2020.11.25
대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