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웠던 공연장, 꼭 봐야 한다면 11월 예매 추천 뮤지컬

기사 요약글

 코로나19로 침체돼 있던 공연장에 새롭게 정비하여 무대를 다시 찾은 반가운 뮤지컬들로 인해 모처럼 활기가 돌고 있다. 언제 다시 공연장의 문이 닫힐지 모르는 요즘, 예매를 미루면 아쉬울 뮤지컬 명작을 소개한다.

기사 내용

 

 

 

 

노트르담 드 파리 

 

 

한국인이 사랑하는 프랑스 뮤지컬 가 5년 만에 내한 공연을 펼친다. 우리나라에서는 ‘노트르담의 꼽추’로 잘 알려진 빅토르 위고의 소설 를 원작으로 하는 뮤지컬이다. 이번 공연은 2018년 프랑스 초연 20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새로운 버전으로 의상, 안무, 조명 등 디테일한 부분이 업그레이드됐다. 특히 노트르담 대성당을 상징하는 거대한 무대 세트, 100kg이 넘는 대형 종, 움직이는 기둥 등 웅장한 무대를 경험할 수 있다. 또한 현대무용, 아크로바틱, 브레이크 댄스가 접목된 독창적 안무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기간 2020년 11월 10일~2021년 1월 17일

장소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

문의 02-541-6236

 

 

 

 

HOPE : 읽히지 않은 책과 읽히지 않은 인생

 

 

지난해 1월 첫선을 보인 한국 창작 뮤지컬 ‘HOPE(호프)’가 다시 관객과 만난다. 강남 작가와 김효은 작곡가의 데뷔작으로 지난해 ‘예그린뮤지컬어워드’와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 총 11관왕을 기록한 작품이다. ‘HOPE(호프)’는 현대문학 거장의 미발표 원고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이야기로 평생 원고만 지키며 살아온 78세 ‘에바 호프’의 삶을 그린 작품이다. 초연 당시 ‘에바 호프 그 자체’라는 극찬을 받은 김선영이 다시 돌아오고, 일본 극단 사계 출신인 김지현이 호프 역으로 새롭게 합류한다.

 

기간 2020년 11월 19일~2021년 2월 7일

장소 두산아트센트 연강홀

문의 1577-3363

 

 

 

 

고스트

 

 

영화 (1990)을 뮤지컬 무대로 옮긴 <고스트>가 7년 만에 돌아왔다. 영국 웨스트엔드에서 탄생한 뮤지컬 는 2013년 국내에서 초연돼 7개월간 23만 관객을 동원한 바 있으며, 마술과 LED 조명을 활용한 최첨단 기술로 영혼이 된 한 남자의 지고지순한 사랑을 구현한다. 이번 공연에서는 초연 무대에서 열연을 펼쳤던 원년 멤버 주원을 비롯해 아이비, 박지연 등이 다시 호흡을 맞춘다. 또한 연말연시 특별 패키지도 함께 선보인다. 뮤지컬 관람 후 공연장 근처의 쉐라톤 서울 디큐브시티 호텔에서 숙박 또는 뷔페 식사를 즐길 수 있는 패키지다.

 

기간 2020년 10월 6일~2021년 3월 14일

장소 디큐브아트센터

문의 02-577-1987

 

 

기획 이채영 사진 마스트엔터테인먼트, 신시컴퍼니, 알앤디웍스

 

 

닫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