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택트 시대, 푸드트럭으로 살아남은 비결

기사 요약글

누구도 예측하지 못한 코로나19로 전통적인 거래 방식이 위협받고 있다. 하지만 그 틈새를 잘 이용한다면 창업가들에게도 승산은 있다.

기사 내용

 

 

 

코로나19 여파로 전통적인 대면 거래 방식이 급속도로 무너졌다. 이제 소비자들은 식당이나 마트에 머무는 대신 테이크아웃, 사이렌오더, 드라이브스루, 푸드트럭 등 다양한 형태를 이용해 독립적인 공간에서 비대면으로 소비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기 때문이다. 

 

   

푸드트럭 차주에서 언택트 공동체 운영자로

 

 

‘잇츠고’의 김필주 대표는 푸드트럭 창업가다. 고객이 있는 곳은 어디든 찾아가 요리를 제공하겠다는 의미의 ‘eat is go'에서 회사명도 정했다. 푸드트럭으로 소매도 하고 음식도 만들어 팔지만 주업은 행사에 필요한 푸드트럭을 기획하고 매칭하는 O2O 플랫폼 운영이다. 

 

초기에는 그도 단순히 푸드트럭 운영자였다. 그러나 현장에 들어서고 보니 동료 푸드트럭 차주들의 어려움이 김 대표를 자극했다. 대다수의 푸드트럭 차주들이 수요가 있을 만한 정보 탐색에 어두웠고, 영업망 확보를 위해 고비용을 쓰자니 그 또한 부담스러워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김 대표는 직접 푸드트럭을 운영하는 대신 여러 푸드트럭의 운영을 중개하는 플랫폼을 만들어 동료 푸드트럭 차주들의 가려운 부분을 긁어 주기로 했다. 푸드트럭 영업이 가능한 장소 정보나 전국 어디에서 어떤 행사가 계획되고 있는지, 어떤 분야의 푸드트럭이 필요한지 정리와 분배를 하는 역할을 하기로 한 것이다. 

 

 

 

 

코로나 시대에 득이 된 선택

 

 

코로나로 인해 전국에 행사가 중단되고 멈췄다. 푸드트럭 차주들에게는 행사에서 반짝 얻는 수입 채널이 막힌 것이다. 잇츠고에게 o2o플랫폼 운영은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차선이 되었다.

 

코로나로 식당을 꺼리는 사람들, 배달음식의 한계를 경험한 사람들, 대규모 집합 대신 소규모 모임이 많아진 사람들에게 찾아가는 식당, 현장에서 직접 조리하여 제공하는 푸드트럭 서비스는 새로운 돌파구이며 소비자를 안심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만족도가 높다. 충분한 대체 매출 경로를 확보한 것이다.

 

무엇보다 잇츠고는 그저 음식을 제공하는 것에 멈추지 않는다. 10~20명의 소규모 행사를 위해 고객에게 필요한 메뉴 컨설팅과 큐레이션으로 영업 서비스를 확장하고 있다. 

 

 

 

 

잇츠고의 푸드트럭 운영 노하우

 

 

신뢰와 팀워크를 최우선으로

 

잇츠고는 여러 푸드트럭 차주들과 케이터링 창업가들과 파트너쉽을 구축하고 있고 김대표뿐 아니라 차주 각자가 엄격하게 자신의 상품을 관리하도록 하고 있다. 이들은 잇츠고를 필두로 전국 행사장에 나타난다. 행사장 특성상 음식은 단체 또는 다량의 주문이 대부분이다.

 

따라서 한 번의 제대로 된 신뢰와 팀워크를 구축해야 다음이 기약된다. 음식의 맛과 질이 너무 떨어지거나 위생적이지 못한 사고가 발생하는 등 잇츠고를 부른 고객의 믿음을 지키지 못하면 푸드트럭 차주들의 운명은 함께 위험해진다. 

 

  

실시간으로 고객의 표정을 읽는 현장 마케팅

 

푸드트럭은 현장에서 상품에 대한 고객의 평을 표정으로 가장 정확하고 빠르게 읽을 수 있다. 이에 방문객의 반응에 따라 음식을 과도하게 조리해서 남길 위험을 낮출 수 있고, 이로 인한 환경 문제도 조금이나마 줄일 수 있다는 것이 잇츠고와 파트너들의 부가적 가치다. 역으로 음식에 대한 높은 만족과 기대를 보이는 고객들에게는 약간의 여유로운 준비로 기분 좋은 서비스를 전할 수도 있다. 

 

 

 

 

시니어들이 언택트 시대에 맞서는 법

 

 

코로나19 시대에도 트렌드는 끊임없이 진화하고, 강력한 트렌드는 향후 문화가 된다. 현재 언택트 소비는 온라인 기반의 주문과 배송 방식에 머물러있다. 언택트 방식이 앞으로 어떻게 변화할지 자신 있게 방향을 제시하는 사람은 없다.

 

다만 시장은 확장될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주장이다. 지금처럼 주문과 배송 시장이 커지는 것에 멈추지 않고 진화한 또 다른 형태의 비대면 시장이 계속해서 등장할 것이다. 기업이 이 같은 트렌드를 읽고 대안을 제시하는 것처럼 소규모 창업가들에게도 생존 전략이 필요한 시기다.

 

얼핏 언택트 소비가 온라인 주문과 배송이 전부라 생각할 수 있지만 폭 넓게 보면 코로나 사태 이전부터 이미 언택트의 그림자는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테이크아웃, 사이렌오더, 매장형 키오스크, 드라이브스루, 푸드트럭 등의 형태가 모두 언택트의 전초모형이라 할 수 있다. 그런 거래 방식들이 진화 방향을 찾던 중 (원했든 원하지 않든)코로나19를 통해 강화되고 주류의 자리로 진입하기 시작한 것이다.

 

창업가는 사고에 경계를 두면 안된다. 특히 시니어 창업가라면 익숙한 방식, 과거의 경험에 도취되면 위험하다. 어색하고 낯선 방식에 적응이 어렵더라도 트렌드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습관이 필요하다. 지속적으로 아이디어를 찾고 대안을 모색하고 경계를 무너뜨리고 모든 것의 가능성을 수용하고 융합하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 

 

 

기획 임소연 이철민

 

 

[이런 기사는 어때요?]

 

 

>> 85세 생일을 티베트 순례길에서 맞은 경북 산골 할매 이야기

 

>> 비혼주의 선언한 딸, 어떻게 설득하죠?

 

>> 마냥 귀엽게 보면 안 되는 뚱냥이의 진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