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집 마련이 목표인데, 올해에는 집 사야 할까요?

기사 요약글

주식, 부동산 등 재테크에 대한 궁금증을 경제전문가 정철진이 속시원히 풀어드립니다.

기사 내용

 

 

Q. 올해는 꼭 내 집 마련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요. 부동산 시장이 많이 위축되어 매매가가 하락하고 거래 절벽이라는 뉴스를 보니 망설여지네요. 지금이 내 집 마련을 하기에 적절한 시점일까요? 

 

실수요자라면 자신의 재무 상황을 먼저 고려해야 합니다. 원하는 집은 ‘발품’을 팔아 후보군을 정하되 집값 대비 30% 이상 대출은 조심해야 합니다. 또한 3기 신도시 입주가 빠르면 2022년부터 시작된다고 하니까 이점도 염두에 두고 결정하면 될 것 같습니다. 

 

부동산은 투자와 실수요가 꽤 다릅니다. 실수요자 경우는 본인이 사는 것이기 때문에 현재 금리 부담 등을 포함해 주거비 개념으로 접근해야 합니다. 현재 주거비가 주택담보대출 부담이나 향후 집값 하락 가능성보다 높다면 매수를 결정하는 것이고, 그렇지 않다면 신중한 행보를 보이는 것이 좋죠. 결국 시장 상황 보다 나의 상황이 훨씬 더 중요합니다. 

 

 

 

Q. 얼마 전 아파트 가격이 하락할 거라는 여러 전문가들의 기사를 읽고서 아파트 하나를 처분했습니다. 그런데 아파트 가격이 1억원 넘게 올라서 많이 속상합니다. 아파트 가격이 언제 하락할까요?

 

부동산의 경우 상업용 부동산(상가)과 주택을 나누어 보아야 합니다. 상가의 경우 최근 공실이 늘고 코로나19 타격으로 과거와는 달리 인기가 많이 꺾였고, 수익 눈높이도 낮아졌습니다.

 

다만 주택은 저금리와 시중 풍부한 유동성으로 잘 버티고, 오히려 저가 아파트 경우 상승 폭을 키우고 있는 상황이죠. 결국 아파트 가격이 꺾이는 변곡점은 금리인상 시기가 될 것입니다. 본격 금리인상이 추세적으로 나타나야 가계부채 부담이 주택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봅니다. 

 

 

 

Q. 금리인상 시기가 궁금해요. 미국연준이 금리를 인상하면 한국은행도 금리를 인상할 수밖에 없을 거라고 보는데요. 언제부터 금리가 인상될까요? 그리고 금리인상폭은 어느 정도일까요?

 

현재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 이사회는 오는 2022년까지 제로금리를 유지하겠다는 가이드라인을 밝혔습니다. 다만 이건 일종의 제시이지 ‘확정’은 아닙니다. 즉, 2022년까지라도 그 전에 확실한 인플레이션(물가상승)이 나와야 금리를 올리게 되는 것이죠.

 

따라서 금리인상을 예측하려면 적어도 2.5% 이상의 인플레이션이 꾸준히 유지되어야 합니다. 그리고 금리인상 폭은 물가상승 폭에 따라 선제적으로 더 높아지거나 혹은 유지되거나 할 것입니다.

 

 

>> 약은 약사에게 궁금증은 전성기 자문단에게! 재테크에 대한 궁금증은 이곳을 클릭해 속시원상담소에 문의하세요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