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보다 효과 좋은 집밥, 표고홍합톳밥

기사 요약글

최근 면역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건강식품과 영양제가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그러나 가장 쉽게 면역력을 높이는 방법은 집밥에 있다.

기사 내용

 

“어떤 영양제가 좋아요?”


최근 지인들이 한의사 남편에게 묻는 대표적인 질문이다. 면역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이 질문은 더 많아졌다. 그때마다 남편은 “영양제 복용도 좋지만, 밥상에서 영양제 못지않은 건강식을 많이 섭취하라”고 말한다.

 

남편이 꼽은 우리 집 면역력 높이는 밥상은 솥밥이다. 솥밥의 매력(장점)은 계절에 구애받지 않고 그때그때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들로 다양한 솥밥을 지을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표고홍합톳밥은 재료를 구하기도 쉽고, 레시피도 특별하지 않아 누구나 즐길 수 대표적인 집밥 메뉴다. 표고버섯, 당근, 톳의 면역 효과 또한 탁월해 ‛면역력을 위한 한 그릇 솥밥’이라고 할 수 있다.

 

 

 

 

재료

 

쌀·물 2컵씩, 표고버섯 3개, 당근 1/2개, 반건조 홍합, 찐 톳 1주먹씩, 들기름 1큰술, 소금 2꼬집

 

 

만들기

 


❶ 쌀을 20분 정도 불린다.
❷ 표고버섯, 당근은 굵게 다지고, 찐 톳은 10분 정도 불려둔다.
❸ 들기름을 두른 냄비에 불린 쌀과 표고버섯을 넣고 달달 볶는다.
❹ ❸에 물과 소금을 넣고 밥을 짓는다.
❺ 중불에 5분, 약불에 10분 정도 끓이다가 준비해둔 홍합, 당근, 불린 톳을 올리고 뜸을 들인다.

 

 


한의사 남편의 밥상풀이

 

 

표고버섯은 예부터 ‘불로장생의 영약’으로 불렸는데 특히 항암 효과와 면역력 향상, 뼈 건강, 성장 촉진, 혈관 질환 예방에 도움을 준다. 홍합은 비타민 D를 많이 함유해 골밀도를 강화해주며 뼈와 치아를 튼튼하게 하므로 골다공증 예방에 큰 효과가 있다.


톳은 피를 맑게 하고 혈액 중 중성지방을 제거해 콜레스테롤을 낮추며, 심장병과 중풍 예방에도 도움을 준다. 어떤 걸 먹어야 면역력이 좋아지냐는 질문에 대한 한의사로서의 첫 번째 답변은 늘 평상시 편식하지 않는 식생활이다.

 

 

기획 이인철 사진 박충렬

 

 

[이런 기사 어때요?]

 

 

>>숨쉬기 운동보다 쉽다! 손가락 요가 따라하기

 

>>티 안 나게 젊어지는 눈가 시술법

 

>>한혜연 13kg 감량 비결, ‘스테비아 토마토’ 진짜 살 빠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