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철진의 머니예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재테크에 미치는 영향

기사 요약글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스러스가 우리 일상은 물론, 경제에도 엄청난 영향을 미치고 있는 중이다. 재테크적 관점에서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 지 살펴본다.

기사 내용

 

 

[정철진 머니예보]에서 이번 시간 여러분과 함께 나눠 볼 이야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투자 대응전략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과연 금융시장이나 자산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가에 대해 현재 단언하기는 굉장히 힘듭니다. 이때 가장 좋은 방법은 과거에 이와 유사했던 대전염병과 비교해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래서 찾아낸 것이 지난 2003년 사스(SARS)를 예로 들 수 있겠습니다. 물론 2015년 2분기에 메르스 사태도 있었지만 왜 하필 사스일까요? 메르스보다는 사스가 중국발 진원지라는 측면이 있기 때문입니다. 사스 때의 시장 패턴을 익히고 이를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적용시키는 방법이 중요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구체적인 내용은 지금 영상에서 확인하시죠!

 

 

[관련 기사 보기]

 

>>서장훈의 부동산 불패 투자법은 ○○○○○에 있다

 

>>이혼 전 어머니에게 증여한 돈도 상속세 과세 대상일까?

 

>>초강력 규제 12.26 부동산대책, 지금 아파트 사야 할까? 팔아야 할까?

 

 

이전글

서장훈의 부동산 불패 투자법은 ○○○○○에 있다

다음글

직장 초년병 자식을 둔 중년을 위한 3대 금융상품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