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내일 모레면 60세인데, 부모님을 모시자고?

기사 요약글

2주전 심한 감기로 고생하다 병원에 입원하신 시어머니. A씨의 남편은 퇴근 후 매일 병원으로 와 어머니 곁을 지켰다. A씨는 갱년기 증상으로 하루에도 수십번 변화하는 감정과 여기저기 아파오는 통증을 인내하며 시어머니의 병간호와 남편 도시락 등을 챙겨 날랐다. 고된 하루 일과지만 시어머니의 쾌유를 손꼽아 기다리며 겨우 버티고 있는 중이었다.

기사 내용

 

 

그런데 어머니 퇴원을 앞둔 어느 날, 남편이 대뜸 팔순 넘은 시어머니를 모시자고 한다. 어떤 뜻으로 말하는지 이해는 하지만 A씨 역시 여기저기 쑤시고 안 아픈 곳이 없다. 나이 들어가는 아내 생각은 하지 않는 남편이 괘씸하기만 하다. 결국 A씨는 그동안 참고 살았던 서러움이 터져나오고 말았다. 

 

 

CASE 대뜸 시어머니를 모시자는 남편

 

 

남편: “어머니 퇴원하면 우리집으로 모셔 와야겠어. 어머니 건강을 우리가 본격적으로 챙겨야지. 그러지 않으면 연세도 있는데 큰일 나겠어.”
아내: “당신, 정말... 갑자기 그게 무슨 소리야? 당신 마누라 아픈 건 하나도 안보이지?” 
남편: “아니 이게 큰소리 낼 일이야? 당신은 아직 멀쩡하잖아. 어머니는 연세가 있으신데 이제 사시면 얼마나 사시겠어. 사시는 동안 후회없이 편안하게 해 드리자는 건데! ”
아내: “나도 여기저기 안 아픈데 없고, 평생을 고생해서 이제 몸 다 망가졌어. 내가 참고 견디는거 안보여? 밤 새 잠 못자는 거 몰라서 그래?”
남편: “됐네. 이 사람아! 그만둬.”

 

위 대화에서는 남편과 아내간 각자의 상황과 입장이 숨겨져 있다.

남편은 회사일로 평생을 긴장 속에 살았다. 그동안 집안일은 아내가 알아서 해왔고, 나름 부모님도 잘 모시고 형제간도 잘 챙겨와서 가족 모두 우애있게 살았다고 생각했다. 이제 퇴직을 앞두고 혼자되신 어머니를 모시겠다는 것이 무엇이 문제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나이 60을 눈 앞에 둔 아내 입장은 다르다. 지금까지 아이들 키우랴, 시댁 챙기랴, 바쁜 남편 사회 생활하는데 신경쓰게 하지 않으려고 웬만한 건 다 참으면서 혼자 견뎌온 세월이 길었다. 그 때문인지 몸 이곳저곳이 아프다고 신호를 보낸다. 남편이 퇴직하면 이제 둘이 좀 편하게 살게 될 것이라 생각했는데 남편의 통보에 모든 것들이 ‘와르르’ 무너지는 기분이다. ‘이 사람에게 나는 뭐지?’ 서운하고 억울하기만 하다.

 

 

 

 

 

대화의 해결법은 대화 속에 드러나지 않는 상대방의 입장을 이해하고, 자신의 마음과 현실적 상황을 감정을 앞세우지 않고 말하는 데 있다. 다음과 같이 대화했으면 어땠을까? 

 

 

Solution. 의견을 묻고 현실 상황을 이야기할 것

 

 

남편: “나 당신과 상의할 게 있는데, 어머니 퇴원하면 우리집으로 모셔 오면 어떨까 해서.” 
(Point. 통보가 아닌 상의로 시작하라.)
 아내: “너무나 갑작스러워서 지금 뭐라고 말을 할 수가 없네. 나도 지금 사실 몸도 안좋고 너무 힘들거든.”  
(Point. 당장 답을 줘야한다는 조급함을 내려놓으면 마음의 여유가 생긴다. 그리고 지금 자신의 상태를 드러낼 것.)
남편: “당신 의견이 가장 중요하지. 당신도 이제 몸을 좀 돌봐야 할 나이니 건강 생각도 해야하고. 그래서 사실 고민이 많이 됐어.” 
(Point. 아내의 감정이 소외되지 않도록 관심과 배려를 먼저 표현하라.) 
아내: “여보, 어머니 모시는 부분은 현실적으로 정말 간단하지 않은 문제야. 우리 부부의 건강 상태와 경제적 문제, 또 손주가 태어나면 우리가 봐줘야 할 수도 있어. 또 어머니나 다른 가족들의 생각도 들어봐야 하고.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은 우선 일주일 정도 우리집에서 모시면서 어머니 건강 챙겨드리는 거 같아”
(Point. 감정적인 결정보다 현실적인 상황을 알려라. 그리고 자신이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현실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  
 남편: “어머니, 동생들 의견은 아직 묻지도 않았어. 당신이 가장 고생하고 있는 거 알기 때문에 우선 당신과 먼저 상의하는게 맞다고 생각했어. 당장 답을 낼 문제가 아니니 천천히 생각해보고 다시 이야기해보자고. 힘들 텐데 고마워. 일주일간 내가 일찍 와서 많이 돕도록 할게. ”
(Point. 아내의 노력에 감사함을 표현하고 어떤 경우라도 ‘함께’ 라는 인식 심어줄 것.)      

 

 

 

 

이 사례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첫째, 남편의 일방적인 통보가 아닌 아내의 의견을 먼저 묻는 태도이다. 중요한 문제를 결정할 때는 얽혀있는 사람 간의 의견 수렴이 중요하다. 특히 감정이 쉽게 앞설 수 있는 가족간의 대화일수록 대화를 시작하기 전 감정을 절제하고 상대를 먼저 배려하는 것이 해결의 지름길이다. 

둘째, 아내의 경우는 그 자리에서 바로 답을 줘야 한다는 생각을 멈출 수 있어야 한다. 문제가 커질 수 있는 대화의 소재일수록 차분하게 상대의 입장과 나의 입장을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 쉽지 않은 일이지만 부부는 어떤 문제를 당면할 때 배우자가 소외되지 않도록 배려해야 함을 잊지 말아야 한다. 

 

 

기획 서희라 김숙기 사진 셔터스톡 

 

 

[관련 기사 보기]

 

 

>>설 이후 김여사네 며느리가 삐친 이유? 동서 간의 차별 때문!

 

>>겨울에 떠나면 볼거리 즐길거리 2배! 도자기, 미술관, 쌀밥의 고장 이천 기행

 

>>이 돈이면 삼겹살 배 터지게 먹겠네! 외식 때 우리 부부가 싸운 이유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