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재테크 1원칙은 본전사수!

기사 요약글

젊었을 때야 크던 작던 몇 번 실패해도 일어설 기회가 있다지만, 나이가 들면 다른 이야기다. 사업도 그렇고, 재테크도 예외는 없다.

기사 내용

 

 

필자도 회사내에서는 둘째가라면 서러운 재테크 전문가로 불린다. 몇 년 전만해도 일주일동안 하루도 빼지 않고 라디오방송에서 재테크 묘수를 전했고, 글도 수없이 써왔다. 그러나 세월이 지나 뒤돌아보면 결론은 ‘재테크에는 귀신이 없다’는 거다. 돈은 절대 내 생각대로 움직이지 않았다.

99% 확률로 성공할 수밖에 없는 투자도 1%에게 뒤집혔고, 그 반대로 도저히 말도 안된다고 판단한 투자도 영문 모를 일로 뒤집혀져 대박이 난 경우가 허다했다. 결국 투자는 자기책임으로 이뤄져야 하고, 솔직히 운도 따라야 한다는 말이기도 하다.


그러나 분명한 건 돈 굴리기는 조심스러워야 한다. 특히 나이가 들어서는 더더욱 그렇다. 잘못된 투자에 물려 본 사람만이 수많은 날들 동안 얼마나 고통스러운지 안다.

 

 

2020년은 어떨까.


누군가 2020년 재테크의 첫번째 원칙을 묻는다면 서슴지 않고 ‘본전 사수’라고 답하겠다. 우선 호재보다 악재가 많다. 우리나라가 악재없는 해가 언제 있었냐고 하겠지만, 올해는 유독 암울해 보인다. 국내경제가 정말 별로다. 내로라하는 박사들이 모여 머리를 싸매고 연구만 하는 국내외경제연구기관들이 내놓은 우리나라의 올해 경제전망치는 초라하다. 기껏해야 2%대 초반, 눈치 안 보고 소신껏 지르는 곳에서는 1%대도 전망한다. 통상 최근 몇 년의 경험에 비추어 실제는 예상치보다 더 낮아지는 걸 감안해보면 단군이래 최악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한국개발연구원(KDI)과 산업연구원, 한국은행 등은 2.3% 정도로 예측했고, OECD와 IMF도 2%로 내다봤다. 그러나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1.9%, LG경제연구원은 1.8%로 낮게 전망했다. 정부가 내놓은 2.4%가 가장 높은 전망치라는 점도 아이러니다.

더 문제는 이 침체가 오래갈 것이라는 전망이다. 경기가 저점을 찍은 후에도 반등하기보다는 침체가 이어지는 ‘L자형’ 흐름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 학자들 사이에는 정론이다. 실제 세금을 쏟아 부은 정부 지출을 제외하면 경기를 끌어올릴 만한 확실한 ‘한 방’을 찾기 힘든 게 현실이다.

 

 

 

 

해외는 어떤가.

 


결론부터 말하자면, ‘우리나라보다는 나아 보이나 하반기로 갈수록 좋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우선 미국과 중국의 경제전쟁이 봉합은 되겠지만, 연임을 노리는 트럼프대통령이 여기서 완전종료를 선언할 것 같진 않다. 이제 겨우 1단계 합의라고 하는 걸 보면 2단계 3단계 합의를 위해 중국과 우방을 가리지 않고 계속 들이밀 것이다. 역사적으로 보호주의가 팽창했을 시대에 세계경제가 술술 풀린 적은 없었다. 게다가 미국 대통령 선거전이 올 연말까지 이어지면서 세계경제는 그야말로 ‘불확실성’속으로 빨려들 게 뻔하다. 


미국 주식시장은 역사상 최고점을 연일 갱신 중이다. 국내 증권사들은 여전히 미국주식을 사라고 목청을 낸다. 돈 되는 나라는 미국 뿐이다. 가만히 듣고 있자면, 마치 17세기 네덜란드에서 일어난 튤립 과열투기현상이 연상된다. 세상에 영원한 상승이 어디 있는가. 미국 중앙은행이 경기가 좋지 않다고 금리를 쭉쭉 내리는 판국에 아무리 거룩한 ‘4차 산업혁명주’라지만 몇 년 동안 쉬지도 않고 ‘포레스트 검프’처럼 또 달릴 수 있을까? 마치 폭탄돌리기 하는 느낌마저도 든다. 아무리 양보해도 90%는 올라왔다는 분석이 스믈스믈 나온다.

 


종합해보자.

 

 

결국 2020년 재테크는 ‘안전’이 우선이다. 방망이를 짧게 잡자. 홈런이 아니라 안타를 노리자. 목표수익률을 정기예금의 2배인 4%내외가 최대치가 되지 않을까. 그래서 ‘소심한’ 투자 전략을 구사하자. 만의 하나 세상이 뒤집어져 주식시장이 대박이 나더라도, 슬퍼하지 말자. 대신 발 뻗고 편히 자지 않는가. 본전사수라는 안전투자를 원칙으로 다음 호부터 본격적으로 투자전략을 소개할까 한다.

 

장광익(MBN 경제부장)

이전글

69억 채무자 이상민이 아파트 1/4만 부분임대했던 비결

다음글

부모 자식 간 금전거래도 계약서가 필요할까요?

댓글
댓글
이*진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본전사수 명심.
2020.01.06
대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