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버린 깨진 유리, 녹슨 칼에 환경미화원이 다친다고?

기사 요약글

뾰족한 쓰레기 때문에 환경미화원들이 다치는 경우가 빈번하다고 한다. 쓰레기가 많아지는 명절,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모르는 위험한 물건들을 제대로 버리는 방법을 소개한다.

기사 내용

 

스브스뉴스 이미지 캡처

 

 

“칼날에 손이 베이는 경우는 흔하죠”

 

오래된 칼이나 깨진 유리컵을 어떻게 버려야 할지 몰라, 종량제 봉투에 넣어 일단 버리는 경우가 허다하다. 이로 인해 환경미화원들은 쓰레기를 집을 때 칼날 같은 뾰족한 물건에 손이 베이는 경우가 많고, 특히 트럭에 실린 쓰레기 더미를 지나다니면서 칼날에 종아리가 베이기도 한다.

심한 경우 유리가 몸에 박혀 제거 수술까지 해야 하는 상황에도 이른다. 보통 늦은 밤이나 이른 새벽에 쓰레기를 수거하는데, 어두워 잘 보이지 않을뿐더러 많은 양을 빠르게 처리해야 하는 상황에서 잘못 버린 쓰레기 때문에 부상 사고가 빈번히 일어나는 것.

그렇다면 칼이나 깨진 유리 같은 쓰레기들은 어떻게 버려야 할까? 자칫하면 위험천만한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제대로 알고 버려야 하는 쓰레기들을 정리해봤다.

 

스브스뉴스 이미지 캡처

 

오래된 칼 → 두꺼운 종이, 테이프, 매직의 3단 콤보

 

칼의 날카로운 부분이 쓰레기 봉투 비닐을 뚫고 나오지 않도록 뭉툭하게 만들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그래서 신문지나 박스 같은 두꺼운 종이에 싸서 테이프로 돌돌 말아 ‘일반 종량제 봉투’에 넣어주면 된다. 그리고 매직으로 봉투에 ‘안에 칼이 있습니다’ 혹은 종량제 겉면에 ‘칼이 들어있으니 조심해 주세요’라고 써서 환경미화원들이 사전에 조심할 수 있도록 표시해준다. 

 

 

깨진 유리 → 신문지 여러 겹으로 감쌀 것

 

뾰족한 유리조각 또한 환경미화원에게는 위험천만한 물건인 것은 마찬가지. 그렇기 때문에 깨진 형광등, 전구, 사기그릇 등은 신문지를 여러 겹 감싸서 쓰레기 봉투 밖으로 빠져나가지 않도록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유리는 재활용이 안 되기 때문에 일반 종량제 봉투에 넣어 버리면 된다. 그러나 양이 많을 경우 무게로 인해 종량제 봉투가 찢어질 우려가 있어 튼튼하면서 마대처럼 생긴 ‘특수규격봉투’에 넣어 배출한다. 특수규격봉투는 각 지역별로 지정된 판매처가 있기 때문에 동사무소에서 확인한 후 구입하는 것이 좋다.

 

 TIP  깨지지 않은 유리는?

형광등 : 동주민센터, 아파트 등에 비치된 전용수거함에 배출

거울, 식탁 유리 등의 대형 유리 : 구청 홈페이지에서 대형폐기물 접수 후 배출

 

 

남은 페인트 → 뚜껑을 열어 놓고 딱딱하게 굳힐 것

 

최근 비용이 많이 드는 도배 작업 대신 원하는 색상을 직접 벽이나 가구에 칠하는 셀프 페인팅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이때 쓰고 남은 페인트는 오래 두면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바로 처리하는 경우가 많은데, 남은 페인트는 뚜껑을 열어둔 채로 굳힌 다음 다시 뚜껑을 닫고 특수규격봉투에 넣어 배출하면 된다. 굳은 페인트는 무게가 꽤 나가기 때문에 일반 종량제 봉투에 넣으면 찢어질 수 있고, 환경미화원이 수거하는 과정에서 발이나 정강이에 타박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TIP  2019년 2월부터 한강유역환경청에서 ‘소량폐기물 처리서비스’ 시행

소량의 지정폐기물(폐페인트, 폐유, 폐락카 등)을 배출하는 사람들의 편의를 위해 처리업소가 직접 방문하여 지정폐기물을 수거하는 서비스. (한강유역환경청 031-790-2813)

 

 

폐식용유 → 신문지에 적셔 버릴 것

 

튀김 음식을 하고 나면 기름이 많이 남아 어떻게 처리해야 하나 곤란한 경우가 있다. 무턱대고 싱크대 배수구에 흘려보내거나, 화장실 변기에 넣고 내리게 되면 수질 오염은 물론, 배수관 안에서 식용유가 굳어 관이 막히는 불상사가 일어날 수 있다. 또한 기름이 쓰레기 봉투 밖으로 흘러 환경미화원의 손이나 도로를 미끄럽게 해 낙상사고를 일으킬 염려도 있다.

폐식용유는 일단 열을 식힌 다음 빈 우유갑에 신문지를 구겨 넣고 폐식용유를 부어주어 신문지에 흡수시킨다. 그리고 햇볕에 노출시켜 기름이 흘러내리지 않을 때까지 말려준 후 일반 쓰레기 봉투에 버린다.

 

 

먹다 남은 약 → 폐의약품 수거함에 넣을 것

 

3일치 약을 처방 받았는데, 하루 정도 먹어보니 몸이 나아진 것 같아 나머지는 안 먹고 그대로 둔 것이 여러 번. 식탁 위에 각종 물약, 알약, 가루약들이 가득하다면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곤란해진다. 물약과 가루약은 싱크대에 버리고, 알약은 일반 쓰레기 봉투에 버리면 될까?

약 속에는 항생제 성분이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그대로 버려질 경우, 토양이나 하천에 스며들어 오히려 우리에게 해를 끼치게 된다. 알약, 물약, 가루약, 연고 등 남은 약들은 약국이나 보건소에 비치된 ‘폐의약품 수거함’에 버려야 한다. 폐의약품 수거함에 버려진 약들은 해당 지자체에서 수거해 안전하게 소각 처리된다.

 

 

기획 우성민 사진 스브스뉴스, 셔터스톡

 

이전글

추석 특집_이영자 추천 휴게소 맛집은 어디?

다음글

제철음식을 산지에서 배터지게 먹자, 9월 먹거리 축제

댓글
댓글
김*정
컵을 자주 깨트려 저도 신문지에 여러번 싸서 버려요.많은 분이 읽어 봤으면 좋을것 같은 기사네요.
2019.09.11
대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