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간병비가 2만원?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의 진실

기사 요약글

환자 곁에 있어줄 수 없는 보호자를 대신해 간호 인력이 간병 서비스를 제공하는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 하루 약 2만원의 비용만 내면 누구나 받을 수 있다는데... 과연?

기사 내용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는

 

보호자나 개인 간병인이 곁에 있을 수 없는 환자를 대신해서 간호사와 간호조무사가 그 역할을 수행하는 제도.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가 가능한 병동에 입원할 경우 따로 간병인을 고용하지 않아도 되고, 간병비가 건강보험이 적용돼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Q. 간병비 정말 2만원이면 될까?

 

YES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는 건강보험이 적용되어 실제로 2만원 내외로 간병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암과 같은 중증 환자의 경우 건강보험이 추가 적용돼 일반 환자에 비해 더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Q. 입원 환자 누구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나?

 

NO

 

국민건강보험공단은 환자 상태의 중증도와 질병군에 제한이 없으며 병동 이용에 동의한 모든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실제로 모든 병원에서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를 운영하지 않고, 서비스를 운영하는 병원이더라도 진료 과목마다 운영 여부가 달라 보호자나 환자가 직접 서비스를 실시하는 병원을 알아봐야 한다.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를 실시하는 병원을 찾아가더라도 입원은 쉽지 않다. 대부분의 병원에서는 입실 기준이 따로 없다고 말하지만 실제로는 환자 스스로 거동이 가능해야 입원을 허락하고 있기 때문. 즉, 혼자 화장실에 가기 어렵다거나 스스로 밥을 먹을 수 없는 환자라면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Q. 간호사가 실제로 간병인처럼 돌봐 줄까?

 

NO 

 

1대1 케어가 아니기 때문에 24시간 곁을 지키는 간병인과 그럴 수 없는 간호사의 간극은 분명히 있다. 검사실로 이동할 때 부축을 해주거나 때때로 몸을 뒤집어야 하는 등의 ‘간호 행위’는 받을 수 있다. 하지만 24시간 돌봄이 필요한 ‘간병인 서비스’는 사실상 어렵다.

 

실제로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에 대한 이해의 차이 때문에 종종 환자와 간호사 사이에 갈등이 제기되고 있다. 개인 간병인에게 하듯이 물건을 사오라는 개인적 심부름이나 종일 곁에서 마사지를 해달라는 환자 때문에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 병동을 기피하는 간호사들의 기사를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Q.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 병동에는 보호자가 상주할 수 없다?

 

YES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 자체가 병원에 상주할 수 없는 보호자를 위한 서비스다. 병원에서 안내하는 면회시간 외에는 보호자가 머물 수 없다. 대신 병원마다 차이가 있지만 환자의 상태를 알고 싶어하는 보호자를 위해 매일 회진 내용이나 치료 내용, 환자의 상태 등을 문자로 전송하거나 면회 때 상세하게 안내한다. 이밖에 병동 자체가 복잡하지 않고 조용하기 때문에 번잡스럽지 않은 입원 치료를 원하는 환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편이다. 

 

 

 

 

Interview

 

S대학병원 간호·간병동 간호사 

“제 가족이 입원한다면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를 이용할 거예요.”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 병동에는 의무적으로 간호사 외에 조무사 등 간호 보조를 돕는 인력이 배치되어 있습니다. 24시간 환자 옆을 지킬 수 없는 간호사를 대신해 간병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입니다. 병실 온도 조절, 침구 교체 요청 같은 간병 서비스를 보조 인력이 대신해주는 거지요. 덕분에 일반 병동에서는 한 명의 간호사가 평균 10명의 환자를 돌본다면 간호·간병동에서는 한 명의 간호사가 5~6명의 환자를 돌봅니다.

 

간호사마다 돌봐야 하는 환자수가 준다는 건 환자 한 명 한 명을 좀더 심도 있게 돌볼 수 있다는 의미이기도 한데요, 실제로 일반 병동에 있을 때보다 환자의 치아 상태, 심리 상태 같은 쉽게 놓치는 부분을 꼼꼼하게 살피게 되더라고요. 환자 상태에 따라 입원을 못할 수도 있지만 간호사 입장에서 제 가족이 입원해야 한다면 저는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를 이용할 것 같아요.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를 이용한 보호자 C씨

“어느 때고 간호·간병동에 입원할 수 있으면 좋겠어요.”

 

직장에 나가야 했기에 갑상선 수술을 한 아내 곁에 종일 있어줄 수 없어서 간병인을 알아보던 중 간호·간병 통합 서비스를 알게 됐습니다. 간호·간병동을 이용하고 싶어서 문의하니 주치의의 판단에 따라 결정된다고 하더군요.

 

당시 아내의 상태가 좋지 않았는데 주치의는 보호자가 곁에 있어야 한다며 간호·간병동 입원을 허락하지 않았습니다. 그때는 간병인을 고용할 수 밖에 없었지요. 이후 몇 주 후 아내가 조금 회복하고 나서 다시 주치의에게 간호·간병동으로 이동하고 싶다고 하니 허락이 떨어져 간호·간병동에 입실할 수 있었습니다. 

 

입원 초기에는 바쁜 간호사 선생님이 잘 돌봐줄 수 있을까 걱정을 많이 했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아내도 저도 이 서비스에 만족했습니다. 아내는 병동이 번잡하지 않아서 차분히 치료 받을 수 있었고 새벽에 통증을 느껴 간호사 선생님을 찾았을 때나 검사실로 이동할 때, 검사 시간으로 인해 뒤늦은 식사를 할 때 등 가족 못지 않은 케어를 받았다고 했습니다.

 

저 또한 면회를 갈 때마다 아내의 상태에 대해 자세하게 알려주는 간호사 선생님 덕분에 마음을 놓을 수 있었고요. 일반 병동에 있을 때는 간호사 선생님이 꼼꼼하게 봐준다는 생각은 하지 못했는데 여기서는 그렇지 않더라고요. 나중에 입원할 일이 생긴다면 또 이 서비스를 이용하고 싶네요. 물론 상태가 좋지 않을 때도 이용할 수 있으면 더 좋겠다는 아쉬움이 남긴 하지만요. 

 


  

 

 

돌봄에 지쳐 본인을 돌보는 방법을 잊어버린 가족 간병인, 케어기버를 위한 단 하나의 캠프

<2022 가족 자기돌봄 캠프>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라이나전성기재단은 우리 사회 케어사각지대에 놓인 가족 간병인의 건강한 간병 생활을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합니다.

자연 휴양림에서의 쉼과 회복 탄력성을 키우는 1박 2일 캠프를 통해 지쳐있는 심신을 회복하는 소중한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모집 상세>

- 일시: 2022년 4월~12월 (매주 월요일 출발, 1박 2일)

- 장소: 남이섬 (강원도 춘천시 남산면  남이섬길1)

- 모집 대상: 가족 간병인(치매환자의 가족간병인 우선 선정)

- 모집 인원: 매회 최대 10명

- 제공 혜택: 남이섬 입장권(왕복 배편 포함), 호텔 정관루 숙박(2인 1실), 식사(1일차 점심&저녁/ 2일차 조식&중식), 교통편(서울 출발, 왕복 단체버스 이용), 여행자보험, 가족간병인 맞춤 자기돌봄 프로그램 등

- 참가비: 전액 무료

- 모집 기간: 매주 출발하기 2주 전까지

- 신청 방법: 하단 링크 클릭후 신청서 작성 후 [제출하기]

 ☞ 참가 신청서(클릭)

 

 

기획 장혜정 사진 셔터스톡

 

 

[이런 기사 어때요?]

 

>> [전성기TV] 70살이 넘은 고령에도 항암치료 꼭 해야할까요?

 

>> 다른 나라의 요양원은 어떨까?

 

>> 배우자 간병하다가 제가 우울증에 걸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