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약은 고개를 뒤로 젖혀서 삼키는 게 아니라고?

기사 요약글

기사 내용

 

우리는 평소에 알약을 어떻게 먹을까? 대부분의 사람들은 알약을 입에 넣은 다음 물을 마시고 고개를 뒤로 젖혀 알약을 삼킨다. 이 과정에서 알약이 목에 걸려 잘 안 넘어가 목에 통증을 느끼거나 이물감이 들기도 한다. 그런데 고개를 뒤로 확 젖히는 행동이 오히려 알약을 삼키기 어렵게 만든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알약을 올바르게 먹는 방법’이 화제가 됐다.

 

 

독일 하이델베르크대학 연구팀에서 건강한 성인 150명을 대상으로 알약을 쉽게 먹는 방법을 연구했다. 연구 결과, 고개를 살짝 숙이고 알약을 삼킨 참가자 88%가 목넘김이 수월해졌다고 느꼈다. 이 방법은 특히 ‘캡슐 알약’을 먹을 때 효과적이었다. 캡슐 알약은 물보다 가볍기 때문에 치아 위로 알약이 뜨게 되어, 고개를 지나치게 뒤로 기울일 경우 알약이 자칫 기도로 잘못 넘어가는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고개를 숙이고 삼켜야 알약이 목에 걸리는 것을 막아주면서 더 쉽게 넘길 수 있는 것이다. 

 

 

알약을 제대로 먹기 위한 올바른 자세는 다음과 같다. 알약을 혀 앞쪽 가운데 올려놓고, 물을 한 모금 입안에 넣고 입을 다문다. 그다음 머리를 가슴 쪽으로 숙인 뒤 허리를 구부리고 입안의 물과 캡슐 알약을 동시에 삼키면 된다. 이때 물을 충분히 마셔주는 게 좋다. 알약이 목으로 넘어간 이후에도 이물감 없이 식도 아래까지 전달되기 위해서는 최소 200mL 이상의 물(한 컵 가득한 정도)을 한번에 쭈욱 마시는 것이 효과적이다.

 

 

기획 우성민 사진 셔터스톡

 

이전글

어르신들 집 고쳐드려요~(feat. 성북구)

다음글

영국 엑시터 의대는 일주일에 꼭 필요한 ‘자연복용량’을 발표했다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