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금 모으기 딱 좋다는 스텔스 통장을 아시나요?

기사 요약글

배우자 몰래 비상금을 모을 수 있는 스마트한 방법이 생겼다. 바로 스텔스 통장을 활용하는 것.

기사 내용

 

스텔스 통장은 인터넷으로 조회가 불가능하고 예금주가 직접 은행을 방문해야만 입출금을 할 수 있는, 철저히 비밀이 보장되는 통장이다. 전자거래가 되지 않으니 해킹과 보이스피싱 등 금융 사기로부터 안전하다는 장점이 있다. 적의 레이더망에 포착되지 않아 존재를 알 수 없는 전투기인 스텔스기와 비슷하다고 해서 ‘스텔스’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본인 외에는 아무도 거래할 수 없기 때문에 배우자 몰래 비상금을 넣어놓는 용도로 많이 쓰여서 일명 ‘비상금 통장’이라고 불린다. 보안 계좌나 계좌 숨기기, 계좌 안심 서비스 등 이름은 조금씩 다르지만 대부분의 은행에서 운영하고 있다.

신청 방법은 어렵지 않다. 은행에 방문해서 전자금융거래 제한 계좌로 개설해 달라고 요청하면 된다. 일부 은행은 온라인으로도 신청할 수 있고, 기존 계좌도 등록 가능하다. 

 

 

스텔스 통장 완전 정복

 

어떤 점이 좋은가? 

스텔스 통장이라고 불리지만, 정확하게 따지면 이는 금융상품이 아니라 일종의 서비스다. 기존에 가입한 입출금 계좌는 물론 적금이나 펀드 계좌도 스텔스 통장으로 바꿀 수 있다. 그러니까 스텔스 통장이란 고객의 계좌를 온라인에서 숨겨 ‘오프라인 전용’으로 바꿔주는 서비스인 셈이다.

스텔스 통장은 보이스피싱 사기가 기승을 부리기 시작한 2007년경 금융 보안을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서비스 초기, 입출금이 불편하다는 점 때문에 외면을 받다가 비자금 관리를 위해 유용하다는 입소문을 타고 이용자가 늘기 시작했다. 계좌를 스텔스 통장으로 만들어두면 배우자가 공인인증서를 관리하더라도 배우자에게 발각되지 않고 돈을 관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어떻게 만드나?

은행별로 서비스 이름이 다른데, 대부분 스텔스 통장을 ‘보안계좌 서비스’라 부른다. 만드는 방법과 대상 계좌에서도 은행별로 조금씩 차이를 보인다. 인터넷뱅킹으로도 서비스 신청이 가능하지만, 영업점에 방문해야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는 은행도 있다.

대출 계좌는 대부분 스텔스 통장으로 만들 수 없는데, 일부 은행은 마이너스통장도 스텔스 통장으로 만들어준다. 예금과 적금, 펀드, 신탁, 외화예금 등 거의 모든 계좌를 스텔스 계좌로 설정할 수 있다. 스텔스 계좌도 ATM이나 체크카드는 이용할 수 있으니 필요한 경우에 요청하면 된다.

 

사용 시 주의사항은?

스텔스 통장의 단점은 불편하다는 것이다. 인터넷뱅킹, 폰뱅킹 등이 불가능하고, 직접 가서 거래해야 하기 때문에 거래 시간에 제약이 많다. 이 때문에 은행이 문을 열지 않는 공휴일에는 계좌 관련 업무가 불가능하다는 점도 기억해야 한다.

또 ‘카카오뱅크’나 ‘K뱅크’ 같은 인터넷은행은 스텔스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다. 비밀 계좌를 만들고 싶지만 직접 지점까지 찾아가는 일이 번거롭다면 ‘계좌 감추기 서비스’를 활용할 수도 있다. 이 서비스는 스텔스 통장이 아닌 일반 계좌지만 모바일뱅킹이나 인터넷뱅킹에서 계좌를 감출 수 있는 기능이다. 평소에는 계좌를 숨겼다가 금융 거래가 필요할 때 잠시 서비스를 해제하면 된다.

 

 

시중 은행의 스텔스 통장 


 

신한은행

❶ 보안계좌 인터넷뱅킹 등 전자금융거래 차단

❷ 계좌 감추기 전자금융거래에서 계좌 감추기 기능, 인터넷뱅킹에서 신청 및 해제 

 

KB국민은행

❶ 전자금융거래 제한 계좌 전자금융거래 차단, 영업점이나 인터넷 뱅킹을 통해 신청 가능

 

우리은행

❶ 시크릿뱅킹 계좌 관리 지점에서만 조회 및 거래 

❷ 계좌 숨기기 전자금융거래에서 계좌 감추기 기능, 인터넷뱅킹에서 신청 및 해제

 

KEB하나은행

❶ 비대면 계좌 창구에서 거래 시 거래 내역 확인이나 출금 내역을 본인만 확인 가능

 

NH농협은행

❶ 보안계좌 전자금융거래 차단 

❷ 나만의 계좌 전자금융거래에서 계좌 감추기 기능, 인터넷뱅킹에서 신청 및 해제

 

IBK기업은행

❶ 계좌안심 계좌 관리 지점에서만 조회 및 거래 

❷ 보안계좌 전자금융거래 차단 

 

※위 상품은 은행에 따라 변동이 있을 수 있습니다.

 

 

기획 모은희 사진 셔터스톡

 

 

이전글

고수들이 논도랑을 보고 땅을 사는 이유는?

다음글

[정철진의 머니예보] 계속되는 미국과 이란의 갈등, 이때 투자 방향은?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