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어도 피곤한 사람이라면 밥상에 이것을 올려라

기사 요약글

인스타그램에서 ‘솥뚜껑 운전수’로 유명한 원귀연 씨가 내 몸을 살리는 제철 집밥을 소개한다.

기사 내용

 

 

간 해독에 탁월한 들기름 다슬기술찜

 

32년간 꾸준히 집밥을 고수했고 “내가 먹는 것이 곧 내가 된다”라는 말이 더 와닿는 나이. 유년기에 냇가에서 다슬기를 잡던 기억이 있는데, 간 해독에 탁월한 식재료인 다슬기로 술찜과 전을 만들어봤다. 맛 보장! 추천하고 싶은 음식이다.

 

재료

다슬기 300g, 미니새송이·은행· 단호박·브로콜리·통마늘 등(집에 있는 재료 사용 가능), 청·홍고추, 들기름 4스푼, 소주(또는 청주) 3스푼, 소금·후추 약간씩
 

 

 

만들기

➊ 다슬기는 해감해서 깨끗이 씻어둔다.

➋ 버섯과 은행, 모든 채소는 통마늘 크기로 잘라둔다.한의사 남편의 밥상 풀이

➌ 포일을 두 겹으로 해서 그릇 모양을 만든 뒤 다슬기와 버섯, 은행, 모든 채소를 담는다.

➍ ③에 들기름, 소주, 소금, 후추를 고루 뿌린다.

➎ 200℃의 오븐에 20~25분간 익힌다.
 

 

 

TIP

오븐이 없을 경우 두꺼운 냄비에 불을 약하게 해서 구워도 된다. 

 

 

한의사 남편의 밥상 풀이 

 

다슬기는 몸통의 절반이 비타민, 미네랄, 칼슘, 철분, 단백질이다. 곡물에 부족한 영양가를 높여주며 간과 신장에 도움을 주어 조혈작용을 높이고 혈당을 정상으로 유지시켜 당뇨병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또 간 해독 작용을 높여 알코올 분해 효과, 눈의 피로 완화 작용, 지방간 예방 및 치료 효과도 있다.

 


 

 

 

약초수를 우려 만든 강황백숙
 

가끔 험준한 에베레스트를 정복하는 젊은 산악인들을 비추는 TV 프로그램을 본 적이 있다. 그때 '저 자식들의 부모는 얼마나 속이 탈까'하는 생각이 들곤 했다. 지금은 내가 그 속 타는 부모가 됐다. 아들이 에베레스트는 아니지만 6년째 1년에 한 두 차례 10~15일씩 세계 오지 정글로 루어(인조 미끼) 피싱 탐험을 떠나는 것. 오지로 들어가면 아들의 안부도 챙길 수 없어진다. 그럴때면 돌아오는 그 시간까지 난 거의 모든 시간을 주방에서 보낸다. 음식을 만드는 시간이 내게는 기도의 시간이기에. 그런 아들이 참 좋아하는 한 그릇 보양식 백숙. 아들의 무사 귀환을 바라는 간절한 마음을 담아 오늘 한 그릇 백숙을 담아낸다.
 

 

재료 

영계 2마리, 불린 찹쌀 1컵, 불린 녹두 적당량, 칡뿌리·헛개나무 열매·구기자 15~20g씩, 결명자 1/2작은술, 강황가루 1/2~1스푼, 감자·마늘·부추 적당량씩 

 


 

만들기 

➊ 생수에 칡, 헛개나무 열매 결명자를 넣고 끓여 약초수(약초 우린 물)를 만든다. 건지는 버린다.

➋ 영계 뱃속에 불린 찹쌀과 녹두를 넣고 이쑤시개로 고정한다.

➌ ①의 약초수에 영계를 넣고 닭이 어느 정도 익었을 때 감자, 마늘, 강황가루를 넣고 마저 익힌다.

➍ 마지막에 구기자를 넣고 한소끔 더 끓인다.

➎ 크고 넓은 볼에 감자와 강황백숙을 담고 부추를 같이 곁들여 낸다.
 

 

 

TIP

사용하고 남은 강황가루는 밥 지을 때 조금씩 넣어 먹으면 색감도 예쁘고 간 기능 개선에도 좋다.

 

 

한의사 남편의 밥상 풀이 

 

강황은 간세포 재생과 해독 작용, 노화 및 치매 예방 효과가 있다. 헛개나무 열매는 간 기능 개선과 간 해독 작용을 향상시키고, 칡 또한 간의 해독 작용이 있고 근육을 부드럽게 완화해준다. 구기자 역시 간과 신장의 기능을 강화해 피로 해소에 도움을 준다. 

 

 

기획 이인철 원귀연 사진 이대원(스튜디오 텐)

 

이전글

배우자 간병하다가 제가 우울증에 걸렸습니다

다음글

배우 김영철이 매일 아침 ‘물구나무서기’를 하는 이유는?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