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도 까도 건강한 양파, 몸에 어떻게 좋다고?

기사 요약글

‘식탁 위 불로초’라 불리는 양파에 담긴 건강 이야기.

기사 내용

 

 

 

이집트 문화에 영향을 받은 고대 그리스와 로마에서도 양파는 만병통치약으로 쓰였다. 올림픽에 참가한 그리스 선수들은 체력 보강을 위해 양파즙을 마셨고, 로마의 검투사들은 근육을 강하게 만들기 위해 몸에 양파를 문질러 발랐다고 한다.

그만큼 양파는 오랫동안 건강기능식품으로 사용되어왔다. 현재도 양파의 효능은 계속 입증되고 있다. 2019년 2월, 중국 랴오닝성 의대에서 발표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양파 섭취량이 가장 많은 성인 그룹의 경우 가장 적은 그룹보다 대장암 발생 위험이 79%나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양파가 대장암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농후한 ‘선종성 용종’의 발생을 줄이기 때문이라고.

또한 세계보건기구(WHO)가 10년간 세계 37개국의 심장병 발생률을 조사한 결과, 인구 10만 명당 심장병 발생 수가 가장 낮은 나라는 중국이었다. 음식에 양파가 거의 빠지지 않고 들어가기 때문이다. 하루에 양파를 반 개씩 먹으면 각종 암을 막아주고, 고혈압, 당뇨병, 간장병, 위장병, 피부병 등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는데, 그 비밀은 양파에 들어 있는 건강 성분 ‘케르세틴’에 있다.

 

 

 

 

양파에 함유된 케르세틴의 효능 3

 

 

1. 항암 효과

양파에는 케르세틴 성분이 많이 함유돼 있는데, 국립암연구소에 따르면 양파 속 케르세틴이 발암물질의 활성을 억제하고 암세포의 효소작용을 저해한다고 한다. 또 세계암연구재단은 양파 같은 백합과 채소가 위암 발병률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며 자주 먹을 것을 권유하고 있다.


2. 항산화 효과

케르세틴은 대표적인 항산화제로, 한국식품연구원이 50여 가지 채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양파 자체의 항산화력은 마늘보다 훨씬 낮지만, 체내에 흡수되었을 때의 항산화력은 48%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로 인해 인체의 산화를 억제함으로써 노화를 지연시키는 데 도움을 준다.


3. 혈관 건강

고지방식을 섭취하고 흡연을 하면 혈관벽에 콜레스테롤이 달라붙게 된다. 이때 양파를 먹으면 케르세틴이 혈관 속 콜레스테롤을 분해함으로써 혈관을 깨끗이 한다. 특히 당뇨 환자들은 끈적한 혈액이 흐르면서 혈액이 응고된 혈전이 생기는데, 케르세틴이 딱딱하게 굳은 동맥을 부드럽게 해주어 혈액의 흐름을 원활하게 해주기 때문에 혈전이 생기는 것을 막아준다.

 

  

양파, 어떻게 먹을까?

 

양파에 함유된 성분들을 최적의 상태로 흡수하기 위해서는 껍질째 섭취하는 것이 좋다. 껍질에 주요 성분이 다량 함유되어 있기 때문이다. 케르세틴이 가장 많은 부위도 겉껍질이고 안쪽으로 갈수록 함유량이 줄어든다. 조리 방식에 따른 영향은 없다. 보통 식품은 열을 가할 경우 성분 함유량이 줄어드는 경우가 많은데, 양파는 그렇지 않다. 양파를 삶을 때, 볶을 때, 튀길 때 케르세틴 함유량을 비교한 결과 조리 방식에 상관없이 양파의 케르세틴이 95% 이상 보존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 셔터스톡

 

 

[이런 기사 어때요?]

 

>> 습관만 바꿔도 건강해지는 습관 길라잡이!

 

>> 생마늘이 암에 좋다? 항암 음식에 대한 오해와 진실

 

>> 냉동실에 얼려서 좋은 음식 vs 얼리면 안 되는 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