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에 입원했는데, 간병인 어떻게 구하지?

기사 요약글

가족 중에 누군가 입원하면 가장 고민되는 간병인 구하기. 아는 간병인에게 도움말을 구했다.

기사 내용

 

 

※ 인터뷰 내용은 모두 개인적 의견으로 모든 간병인에 해당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Q 간병인은 어디서 알아봐야 하나요?

 

일단 병원의 간호사나 원무과에 문의하면 병원 인근에 있는 간병인협회 전화번호를 줍니다. 보통은 그 연락처를 통해 간병인을 구하는 경우가 많고 그게 아니면 보호자가 직접 알아봐야 합니다. 간병인을 구하는게 처음이라면 병원에서 알려준 곳을 통하는 게 편하지만 병원에서도 전화번호만 알려주는 수준이라 더 좋다고 말할 수는 없습니다. 

다만 지인을 고용하는 건 피하세요. 가족 이외에는 모르는 환자의 치부 등이 공개되기 때문에 언제라도 말이 나올 가능성이 많습니다. 실제로 그런 경우가 많습니다. 아예 모르는 사람을 고용하는 게 가장 좋습니다.

 

 

Q 간병인을 고르는 기준이 있을까요?

 

간병인에는 세 종류가 있습니다. 첫째 요양보호사, 둘째 간병사, 셋째 간병인입니다. 요양보호사는 국가공인자격증을 취득한 준의료인으로, 요양병원에서 일을 할 수 있고 일반 병원에서 간병사로도 활동합니다.

간병사는 협회 등을 통해서 일정 기간 동안 교육 및 시험을 통해 간병사라는 민간자격증을 취득한 사람입니다. 마지막으로 간병인은 별도 자격증 없이 간호, 간병에 대한 간단한 지식을 배운 후 일을 하는 사람이에요.

자격증이 있다고 간병을 더 잘한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자격증은 이 일을 하기 위해 자신의 시간과 돈을 투자했다는 것이므로 무자격자보다는 신뢰를 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자격증이 없는 간병인이 많다는 것 또한 현실이라 보호자의 판단이 가장 중요합니다. 

 

 

Q 대부분 자격증이 없다면 그 외에 무엇을 봐야 하나요? 

 

간병협회의 보험 가입 여부입니다. 협회가 환자의 낙상 사고 및 구타 등 만일의 사고에 대비해 보험을 들어두는 경우가 있는데 고용 전에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 간병인이 간병비를 계좌이체로 받을 수 있는지도 꼭 확인하세요. 계좌이체 내역은 사고에 대비한 증빙 자료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간병비는 되도록 계좌이체를 하세요. 

 

 

Q 간병인 비용은 어떻게 정하나요?

 

간병인 비용은 지역마다 사람마다 다릅니다. 딱 정해진 건 없지만 ‘동네 흐름’이라는 건 존재합니다. 특히 수요 공급의 원리에 따라 비용이 많이 좌우되는데, 예를 들면 수도권에는 간병인이 많기 때문에 하루 8만~12만원 정도지만 간병인이 많지 않은 지방은 12만원부터 시작하는 곳도 있습니다. 병원 내 간병인 평균 금액에 맞춰서 비용을 지급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이때 절대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이 있습니다. 보호자들이 흔히 하는 실수 중 하나가 부모처럼 돌봐주었으면 하는 마음에 10만원이면 될 금액을 11만원으로 올려주는 것입니다. 모든 간병인이 그러는 건 아니지만 옆 환자를 돌보는 간병인이 그 모습을 보고 보호자와 간병인 사이를 이간질하는 걸 많이 봤습니다. 11만원 받는 간병인 자리에 본인이 들어가거나 아는 사람을 소개시키고 싶은 거죠. 병원 내 같은 조건의 환자를 돌보는 다른 간병인과 비슷한 수준으로 금액을 결정하는 게 현명합니다. 

 

 

Q 요즘 간병인들이 유급 휴가를 원한다던데 줘야 하나요?

 

간병인은 사실상 일용직입니다. 하지만 24시간 일을 하지요. 그렇게 따지면 일당 10만원을 기준으로 시급 4천원대로, 최저 시급도 안되는 수준입니다. 이렇다보니 간병인 수요가 늘어나면서 목소리가 높아졌는데 그중 하나가 유급 휴가입니다. 간병인은 세금을 내지 않기 때문에 법적인 근거로 유급 휴가를 주장할 수는 없습니다만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협의하기 나름입니다.

처음 간병인과 비용 협의를 할 때 하루 10만원으로 금액을 정했다면 ‘6일 일하고 일요일 무급으로 쉬고 60만원을 받을지, 유급으로 쉬는 대신 하루 일당을 9만원으로 해서 63만원을 받을지’ 조율을 해야 합니다.

이것만 보면 금액 차이가 거의 나지 않지만 유급으로 간병인이 쉴 경우 가족이 간병을 못하면, 대체할 간병인을 추가로 고용해야 하는 부담이 있습니다. 이런 조건을 협의할 때는 휴대전화로 녹음하길 추천합니다. 구두 계약이기 때문에 언제라도 말을 바꿀 수 있거든요.  

 

 

Q 중국인 간병인이 많은데 고용해도 괜찮을까요?

 

중국인이냐 한국인이냐에 따라 비용이나 간병의 질이 크게 달라지지는 않습니다. 사람의 차이가 있을 뿐이죠. 하지만 중국인은 한국인보다 위생 관념이 떨어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비닐 장갑을 끼고 석션을 하라고 배웠는데 맨손으로 그냥 하는 사람을 봤어요. 더러워서 장갑을 끼는 게 아니라 환자에게 혹시 모를 세균 감염이 생기기 때문에 끼는 것인데 ‘이 정도는 괜찮아’라고 생각하는 거죠.

하지만 이 또한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에 중국인보다 한국인이 더 좋다고 단정지을 수는 없습니다. 답답하더라도 병원에서 하라는 대로 환자를 관리해주는 원리원칙주의자가 간병인으로서는 더 나을 수 있다는 거죠. 

 

 

Q 좋은 간병인을 알아보는 팁이 있나요?

 

보호자가 맞춤 간병인이 될 수 있어야 좋은 간병인을 알아볼 수 있습니다. 환자가 앓고 있는 질병에 대해 공부하고 상태를 수시로 파악하면, 간병인이 하는 말과 행동이 사실인지 알아볼 수 있는거지요.

 

 

Blind interview 
- 요양보호사 자격증을 취득한 후 요양병원 및 각종 병원에서 간병인으로 일을 하고 있는 5년차 요양보호사 서울남자(52세)

- 자격증 없이 종합병원에서 간병인으로 일하고 있는 3년차 간병인 경기여자(48세)
- 협회를 통해 간병사 자격증을 취득한 후 공동 간병을 주로 하고 있는 2년차 간병사 부산여자(50세)

 

 

기획 서희라 일러스트 김가빈 사진 셔터스톡

 

이전글

평균 수명 47세 시대에, 83세까지 산 영조의 건강 비법은?

다음글

하루 물 2리터 섭취, 이게 과연 정답일까?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