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보면 세균투성이?세균이 득실거리는 생활필수품 5가지

기사 요약글

일상에서 접하는 세균이 많은 생활 필수품 5가지를 소개해 드립니다.

기사 내용

여기에도 세균이?
우리가 무심코 사용하게 되는 제품들에는 얼마나 많은 세균이 들어있을까요?
 

스마트폰
 

우리 몸에서 한시도 떨어지지 않는 스마트폰!
쉴 틈 없이 만지고 별도로 관리하거나 닦지 않기 때문에 위생상태가 심각 할 수밖에 없습니다.
더군다나, 장시간 사용할 경우 온도가 올라가 세균이 증식하기에 최적인 환경이 됩니다.
실제로 미국 애리조나대학 연 구결과 스마트폰에는 설사와 대장 출혈을 부르는 대장균, 패혈증을 일으키는 연쇄상구균, 식중독의 원인인 황색포도구균 등이 서식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질병의 주요 원인이 될 수도 있습니다.
 

스마트폰을 깨끗하게 사용하기 위해서는 화장실에 들고 가는 습관을 고치고, 화장실에서 나올 때는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합니다. 또한 평소 물티슈나 위생화장지로 자주 닦고 소독을 위해 과산화수소를 면봉에 살짝 묻혀 스마트폰의 구석구석을 닦아주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컴퓨터
 

하루 종일 컴퓨터 앞에 앉아 업무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컴퓨터에는 먼지, 손때를 비롯한 셀 수 없이 많은 세균이 존재한다고 합니다. 이탈리아 시에나 의대 연구팀의 조사결과, 키보드 자판에서변기의 50배, 일반적인 세균 허용치의 150배에 달하는 세균이 검출되었습니다. 키보드에 커버를 씌우고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자주 손이 가는 마우스 역시 사용 전 후 향균티슈로 닦아야 합니다.
무엇보다 컴퓨터 앞에서 음식을 먹는 것은 절대 삼가야 합니다.
 

이어폰
 

이어폰을 오랜 시간 사용할 경우 귀 속의 온도를 높여 세균이 증식하기 좋은 환경이 됩니다. 한 조사에 따르면 실생활에서 사용하는 이어폰의 약 90%에서 포도상구균을 포함한 유해균이 발견됐습니다.
더욱이 샤워 후 제대로 귀의 물기를 제거하지 않고 이어폰을 착용할 경우 세균이 더 빠른 속도로 증가한다고 하니, 반드시 귓속의 물기를 제거 후 사용하도록 합니다. 이어폰으로 인한 세균감염을 피하기 위해서는 소독용 알코올로 이어폰선까지 꼼꼼히 닦고 다른 사람과 이어폰을 함께 쓰는 것을 피해야 합니다.
귓속 세균은 상처가 생기면 고름을 유발하고, 심한 경우 외이도염까지 일으킬 수 있어 항상 청결하게 관리할 필요가 있습니다.
 

베개
 

매일 밤 잠자리를 함께 하는 베개 또한 세균이 서식하기 좋은 곳으로, 서울대 생명과학부 천종식 교수팀 연구결과에 따르면 베개에서는 변기보다 96배 많은 세균이 검출됐다고 합니다.
세균을 줄이기 위해 자주 햇빛에 말리고, 베이킹 소다를 뿌린 뒤 털어주면 좋습니다.
또 베개 커버를 함께 사용하고 베개 커버는 자주 세탁해야 합니다.
베개 이용 시, 에탄올과 계피를 8:2 비율로 섞어 사용하면 효과가 뛰어난 진드기 퇴치제가 된다고 하니 참고하면 좋습니다.
 

칫솔
 

칫솔을 보통 화장실에 두고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경우 습도가 놓고 환기가 잘 되지 않아 세균 번식이 쉽습니다. 칫솔을 햇빛이 잘 들고 환기가 잘 되는 곳에 두고, 2개 이상 보관할 경우 칫솔이 서로 닿지 않게 보관해야 하며 불가피하게 화장실에 둘 경우 변기와 되도록 멀리 떨어트려야 합니다.

 

위 물건들은 우리가 가까이 두고 자주 사용한다는 특징이 있는데요. 손을 많이 타는 물건일수록 세균 관리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세균은 눈, 호흡기, 소화기에 노출되면서 질병을 일으킬 수 있어 평소 꾸준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평소 물건 관리와 함께 올바른 손 씻기로 세균을 예방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실제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올바른 손 씻기가 가장 효과적인 세균 예방법이라고 강조했을 정도입니다.
위에 소개된 방법들과 올바른 손 씻기로 세균에서 조금 더 안전해지세요! 당신의 건강, 전성기가 응원합니다.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