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책 팔기 양대산맥 '예스24 vs 알라딘', 당신의 선택은?

기사 요약글

헌책방까지 낑낑 이고 가는 대신 집에서 스마트폰으로 묵은 책을 떠나보냈다.

기사 내용

 

 

 

어떻게 앱으로 헌책을 팔지?

 

‘헌책 삽니다’

 

헌책방 골목을 지나다 보면 자주 마주하는 문구다. 집에 쌓여 있는 책을 생각하면 눈을 번뜩일 수밖에 없지만 그 많은 책을 여기까지 들고 올 엄두가 나지 않아 그냥 지나치길 여러 번. 하지만 드디어 한계에 다다랐다. 그래서 헌책을 팔기로 결심했다. 헌책방까지 낑낑 이고 가는 대신 집에서 스마트폰으로 묵은 책을 떠나보냈다.

가장 먼저 할 일은 헌책을 팔 수 있는 앱을 다운받는 것. 앱을 통해 책 뒷면의 바코드를 스마트폰 카메라로 찍어 스캔만 하면 판매 예상 가격까지 알려준다. 일일이 검색창에 ISBN 번호(책 뒷면 10자리 또는 13자리)를 넣어야 하는 번거로움도 없으며, 이렇게 바코드를 찍고 나서는 크게 할 것도 없다. ‘매입 가능’이라고 나왔다면 ‘판매하기’를 누른 후 보낼 상품을 상자에 담아 포장만 하면 끝이다. 매입 신청서를 출력해서 상자에 붙이거나 프린터가 없다면 빈 종이에 접수번호만 적어서 보내면 된다. 10분도 안 돼서 모든 과정이 끝났다.

가격은 온라인 서점마다 중고 품질 판정 가이드가 있어 그 기준에 따라 매겨진다. 베스트셀러라고 높은 가격을 받을 수 있는 건 아니다. 여기서는 철저히 수요와 공급의 영향을 받는다. 많이 팔린 책일수록 중고로 들어오는 수량이 많아서 높은 가격을 기대하기란 쉽지 않다. 물론 책 상태도 중요하다. 심한 오염, 낙서, 물에 젖은 흔적 등이 있는 책은 바코드를 찍지도 말자. 어차피 반품되고 그 반품비는 내가 고스란히 물어야 한다.

 

 

 

 

 

예스24 vs 알라딘 어플 비교

 

여기서 중요한 점! 앱으로 헌책을 팔 수 있는 가장 대표적인 곳이 알라딘과 YES24인데 같은 책이라도 비용이 다르게 측정된다. 몇 백원부터 몇 천원까지 차이가 나니 조금은 수고스럽더라도 두 군데 모두 확인하는 게 좋겠다.

이제 내 헌책들은 나를 떠나 새로운 주인을 만날 것이다. 그렇게 보면 책도 저마다 운명이 있는 게 아닐까? 누군가에게 나의 헌책이 꿈이 되어줄지도 모른다는 기분 좋은 상상을 하면서, 헌책을 건네줄 택배 기사님을 기다린다.

 

 

어플명 예스24 알라딘
가입 여부 - 카카오, 네이버, 페이스북 로그인 후 판매 가능 - 카카오, 네이버, 트위터, 구글 계정 로그인 후 판매 가능

가격 책정 기준

- 최상/상/중으로 매입 가격 결정

- 1회 판매 신청 시 최대 20권까지 접수 가능

- 보유 재고량에 따라 최상/상/중으로 매입 가격 결정

- 출간일 14개월 이내의 일부 신간베스트셀러는 인센티브 혜택

정산 지급

- 배송 후 3~4일 소요

>현금인출 가능한 예치금 또는 YES포인트로 받기 가능.

- 배송 후 3~4일 소요

>은행계좌로 입금 또는 알라딘 예치금 받기 가능

배송비

- 지정 택배 방문 회수: 박스당 1500원. 단, 박스당 1만원 이상 무료 

- GS25, CU 편의점 위탁: 박스당 2,500원. 단, 박스당 1만원 이상 1,500원

- 지정 택배 방문 회수: 박스당 1500원. 단, 박스당 1만원 이상 무료 

- 지정 편의점 위탁: 박스당 2,500원. 단, 박스당 1만원 이상 1,000원

매장 판매

- 서울 목동점, 강서NC점을 비롯해 전국 7곳에서 가능

- 별도 신청 없이 매입 가능 상품 들고 매장 방문

- 서울 강남점, 종로점, 대학로점을 비롯해 전국 46곳에서 가능

특징 - 판매 대금을 YES 포인트로 정산 시 10% 추가 지급(변동 가능) - 팔 책이 많다면 일일이 바코드를 스캔할 필요 없이 수량만 적어서 보내는 ‘원클릭 팔기’ 이용 가능

 

 

사진 프리픽(freepik.com), 알라딘, 예스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