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가 만져줬으면 하는 부위

기사 요약글

성감대를 자극하는 애무, 나의 성감대는 어디?

기사 내용

서로 몰랐던 사이에서 시작된 짜릿한 연애가, 이제는 추억이 되어 서로를 바라보게 되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2~30대에 결혼이라는 인연을 맺은 후, 서로의 애정이 불타오른 상태에서 뜨거운 신혼을 보내게 되죠. 하지만 신혼이 지날 즘에는 서로에 대한 흥미로운 감정도 차츰 식어가게 됩니다.

그렇게 찾아온 부부생활의 권태기는 어쩌면 건조한 사막과도 같습니다. 이렇게 권태기가 찾아오는 건 무엇 때문일까요? 남자와 여자가 성에 대한 반응이 각각 다르기 때문입니다. 불처럼 타올라서 바로 삽입하고 싶어하는 남자와 달리, 점점 끓는 물처럼 서서히 달아오르며 쾌감이 시작되는 여자! 정성이 담긴 사랑스러운 애무 속에 여자는 천천히 달아오르며 쾌감을 느끼게 됩니다.

이처럼 각각 성적으로 만족할만한 포인트가 다를지라도, 서로가 만족하는 성생활을 위해서는 보다 더 적극적인 애무를 통해 서로의 성감대를 알아가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오늘 전성기 멤버십에서는 숨어있는 성감대와 새로운 애무 방법을 통해 지루한 성생활을 탈피할 방법을 알아보겠습니다!

성감대는 어디에나 있다!


성감대는 말 그대로 ‘성적인 쾌감을 느끼는 부분’이라는 뜻입니다. 일반적으로 신경말단이 풍부하게 밀집되어 있는 영역으로 굉장히 민감하고 흥분되는 곳입니다. 여자의 클리토리스는 굉장히 작고 숨겨져 있지만 그 속에는 수많은 신경말단 조직이 숨어 있으며, 남성의 귀두와 같은 곳이어서 흥분초기 단계에 중요합니다.

하지만 남녀 모두 성감대는 성기에만 집중되어 있지 않습니다. 사람에 따라 다르지만 온몸에 걸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오히려 처음부터 성기를 자극하기 보다, 색다른 성감대를 찾아 은근하게 자극하는 것이 더 큰 쾌감을 불러올 수 있습니다. 사람마다 성감대는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상대방의 성감대를 잘 파악하는 것이 즐거운 부부생활로 이어지는 방법이 될 것입니다.

나의 숨은 성감대는 어디?


가슴 밑부분

가슴은 시각적으로도 남성에게 큰 자극이 됩니다. 유두는 자극에 굉장히 민감한 부분으로 흔히 애무를 할 때 유두에만 신경 쓰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가슴 밑 쪽 예민한 부분을 만져줌으로써 새로운 자극을 줄 수 있습니다.
 

목 뒷부분

피부가 연하기 때문에 자극을 쉽게 받는 목은 굳이 옷을 벗지 않아도 자극이 가능한 성감대입니다. 머리카락 라인으로 목 뒤쪽에서 키스를 하는 방법은 더욱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해 심리적으로도 묘한 쾌감을 줄 수 있습니다.
 

관절 안쪽 부분

관절 안쪽 부분은 신경이 많이 몰려있기 때문에 성감대가 될 수 있는데 모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팔꿈치 안쪽이나 겨드랑이 무릎 뒤쪽 등 평소에 외부의 자극이 거의 없는 부위들은 약간의 자극만으로도 큰 쾌감을 줄 수 있습니다. 얼음이나 깃털 등의 도구들을 사용해서 천천히 자극하면 상대방에게도, 나에게도 새로운 경험이 될 것입니다.
 

허벅지

사람에 따라 상체보다 하체에 자극이 몰려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상체보다는 하체를 주로 공략하는 것이 포인트! 허벅지나 무릎 뒤쪽 등을 조심스럽게 쓰다듬듯 만져주는 느낌으로 애무하는 것이 좋습니다.

 

여자들은 가슴이나 유두 등의 민감한 신체부위를 자극 받게 되면 오르가슴을 느끼게 되는데, 남녀가 오르가슴에 도달하는 시간은 약 20분 정도의 차이를 보인다고 합니다.
부부생활을 오래 지속한 경우일수록 성생활이 지루함으로 다가오는 경우가 많고, 남성의 경우 애무에 소홀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성감대는 고정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언제든지 변할 수 있고, 새로 개발할 수도 있다는 점!


우리의 즐거운 부부생활을 위해서 서로 배려해가며 사랑을 키워보시는 건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