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카리나, 낭만에 대하여

IMG_4643-1024x683

낭만오카리나 2월 강의

“다룰줄 아는 악기가 하나도 없는데 전성기캠퍼스에서 오카리나 초급반을 한다길래 신청했어요”

강의를 들은 대부분의 회원들은 오카리나라가 고급스러우면서, 피리같기도 한 그 오묘한 모양에 빠져 신청을 하게 되었다고 한다. 악기를 한개라도 배워보자고 새해에 다짐한 회원들에게는 전성기캠퍼스의 ‘낭만오카리나’는 아주 좋은 기회였다.

IMG_4635

 

“오카리나의 종류가 다양하더라구요. 구멍 개수도 다르고.. 여행가서 사온 오카리나와 강의때 배우는 오카리나의 종류가 다르다는걸 여기와서 알게 됐어요”

12개의 구멍에 손가락을 올리는운지법을 배우고, 호흡법을 배우니 짧은 곡 한개를 부를 수 있게 되었다. 조금 어려웠지만 다른 악기에 비해 노력한만큼 결과물이 나오는것 같다고 한다.

강의때 사용한 악기는 알토C오카리나로 3, 4월에도 이 악기로 수업이 진행 될 예정이다. 2월 마지막 수업에서 4주간 연습한  ‘거미’, ‘에델바이스’ 등을 발표하는 우리만의 작은 음악회를 가졌다.

IMG_4615

IMG_4624

IMG_4619

IMG_4629

IMG_4632

꼭 연주해 보고 싶으신 곡이 있냐는 질문에 가장 많이 나온 답변은.. “타이타닉 ost를 꼭 부르고 싶다” “샹제리제!!”

오카리나 수업은 3, 4월에도 진행 될 예정이니 2월에 참여하신 분들이 4월까지 꾸준히 참석 하신다면 타이타닉 한곡 정도는 별이 빛나는 밤에 모닥불 앞에서 뽐낼 수 있지 않을까? 이 물음에 임소연 강사님께서 묵묵히 고개를 끄덕이셨다.

IMG_4636

 

이전글

우리는 캠퍼스에서 논다!

다음글

추억의 종이접기로 각티슈 케이스 만들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