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돌봄캠프 4기] 서로가 멋지게 감당하고 있음에 감동 받았습니다